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이해찬 “여야, 세종의사당 설치 착수에 최선 다해야”

  • 2019-08-14 11:08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국회 세종분원 설치와 관련해 “여야가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법 개정안을 빨리 처리하고, 설치 착수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세종의사당 설치는 우리나라 미래가 달린 지역균형발전 핵심사업이고, 입법부와 행정부가 떨어져 발생하는 비효율을 줄일 수 있는 해결책”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세계적으로 입법부와 행정부가 떨어진 나라는 찾아보기 어렵다”면서 “(두 부처는) 견제이자 협력기관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전날 국회사무처가 발표한 용역결과를 언급하며 “세종에서 정부 부처가 국회 상임위원회와 활동을 하고, 여의도 의사당에서 나머지 의정 활동을 하면 시간과 비용면에서 큰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 시작해도 21대 국회 하반기가 돼야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만큼 시간이 많지 않다”며 “앞으로 이를 검토하기 위한 당내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국회 운영위와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회사무처는 전날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한 국회연구원 연구용역 결과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예산정책처 등 예·결산 심사 기능과 함께 10개 상임위원회를 세종으로 이전할 경우 공무원 행정 비용이 가장 많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