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이낙연 국무총리, "소재 부품 장비 경쟁력 강화해야"

대전 한국기계연구원 방문 관련 기업과 간담회 개최

  • 2019-08-14 15:27
  • 아시아뉴스통신=홍근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대전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해 현장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대전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해 "소재 부품 장비산업 육성으로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이 총리는 기업인, 연구원, 지자체 관계자들과 함께 기계 부품 장비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연구원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 총리는 박천홍 원장으로부터 연구원 현황과 장비산업 육성 계획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참석자들과 소재 부품 장비산업 지원방안과 기술 국산화 등 경쟁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총리는 먼저 "최근 들어 어떤 분야를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과잉의존 위험성을 실감한다"며 "소재 부품 장비의 수입뿐만이 아니라 수출도 특정 국가에 지나치게 의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 국가에 대한 과잉의존 위험을 줄이기 위해 관련 산업의 육성 강화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법령 개정과 함께 예산 지원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대전 한국기계연구원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총리실)

그러나 이 총리는 "국산화가 필요한 분야는 국산화를 해야 하지만 모든 것을 국산화 하자는 것은 아니다"라며 상황에 따른 수입처 다변화, 원천기술 구매, M&A 지원도 언급했다.

간담회 후 이 총리는 참석자들과 함께 대형플랜트 실험실로 이동해 송창규 박사로부터 국산 CNC 개발 성과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국산 CNC가 탑재된 공작기계 절삭가공 시연을 참관했다.

이어 이 총리는 참석자들과 함께 평가시험실을 방문해 박종원 신뢰성평가연구실장으로부터 장비의 신뢰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현장에서 기술 국산화에 힘쓰고 있는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한편 정부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소재 부품 장비 관련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중장기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5일 관련 산업의 경쟁력 강화대책을 통해 핵심품목에 대한 R&D 집중투자(매년 1조원 이상)와 신소재 개발 등을 위한 R&D 예타면제, 기업간 협력모델 구축 등 지원 방안을 밝힌 바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