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경기도민 79.9%, 학생들 일본 과거사 사과요구 및 일본제품 불매에 찬성

  • 2019-08-14 16:03
  • 아시아뉴스통신TV=고상규 기자
조사 그레픽./사진제공=경기교육청

경기도교육청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경기도민 10명 중 약 7명이 최근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는 것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노동자 배상 문제 등 일본 과거사에 대한 학교 교육 확대'를 묻는 질문에 도민 10명중 8명(88.3%)이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민주주의와 관련해서는 '학교 운영 및 교육활동에 있어 학교가 교육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자율성을 갖고 운영'될 필요성에 대해 10명중 8명(80.6%)이, '학생이 학교교육과정의 계획・운영・평가에 참여하고 책임지는 것'에 대해서도 81.1%가 찬성했다.

도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 생활인권규정, 학교민주주의 지수 등을 통해 민주적 학교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과 관련한 ‘학교민주주의 개선 정도’를 묻는 질문에 54.1%가 개선되었다고 응답했다. 


한편 교사에게 폭행과 상해를 입힌 학생, 교육활동을 침해한 학생에게 강제 전학 및 퇴학처분을 내리고 폭력으로 교사가 피해를 입은 경우 학부모에게 치료를 청구할 수 있는‘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교원지원법)’입법에 대해 90.3%가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교장공모제 확대와 관련해서는 63.1%가 찬성을 선택했다.
 
김주영 도교육청 대변인은 "최근 한일 간 관계에 있어 학생들이 일본의 과거사 사과요구 및 불매운동 참여에 대한 생각을 자발적으로 표현하고 있으며,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역사캠프 참여를 통해서도 학생들의 올바른 역사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경기도교육청은 우리의 근현대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학생들이 주도적인 역사인식을 정립하고, 미래사회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학생중심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8월 5일부터 6일까지 도내 19세 이상 성인남녀 1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0%p, 응답률은 7.4%이다. 여론조사기관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서 조사 분석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