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황교안 "대통령·청와대, 모든 권력 움켜쥐어… 광복절 메시지

  • 2019-08-14 16:07
  • 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광복절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광복절 74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 경제, 외교안보 등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고 국정운영 기조와 정책 대전환을 촉구했다.


이날 황교안 대표는 국회 본관 중앙홀에서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갑시다'라는 제목으로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황 대표는 "경제는 사면초가, 민생은 첩첩산중, 안보는 고립무원"이라며 대통령과 현 정권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황교안 대표는 담화문에 "74년 전 '오늘'은 암흑의 일제강정기였는데 바로 '내일'이 빛을 되찾은 조국 광복의 날이인데 지금 대한민국의 '오늘'도 참으로 불안하고 힘들고 고통스럽기만 하지만 우리가 힘을 모아 새 길로 나아간다면 우리의 '내일'은 분명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5대 실천목표로 ▲잘사는 나라 ▲모두가 행복한 나라 ▲미래를 준비하는 나라 ▲ 화합과 통합의 나라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제시하며 문재인 정부의 정책 전반을 일일이 비판했다. 그는 “이 목표를 위해서는 국정운영의 대전환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대통령과 청와대가 모든 권력을 움켜쥐고 민주주의의 기본 정신인 삼권 분립을 흔들고 시장경제를 무너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제정책을 언급하며 “소득이 성장을 이끈다는 이 정권의 정책은 출발부터 틀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탈원전 방침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권의 무모한 탈원전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복지 정책에 대해서는 “이 정권의 잘못된 복지 확대를 멈추지 못하면 모두가 빚더미에 앉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복지 확대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무상복지나 현금 살포가 복지 확대의 길이 돼서는 안 된다”며 “촘촘하고 섬세한 ‘맞춤형 복지’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확실하게 해소하고 국민을 나태하게 만드는 복지가 아니라 ‘생산적 복지’의 선순환 구조도 만들어가겠다. 부의 사회 환원 활성화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국정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싸워나갈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이라도 잘못을 바로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정한 법치와 포용과 통합, 품격과 배려를 실현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법치주의를 성취하겠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