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해외 원정도박 의혹' 양현석·승리 상습도박 혐의 입건

  • 2019-08-14 16:35
  • 아시아뉴스통신=김한나 기자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사진출처=ⓒGetty images bank)

해외 원정도박 의혹을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된 것으로 확인됐다.


역시 해외 원정도박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도 나란히 입건됐다.

경찰 관계자는 14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 전 대표에 대한) 첩보 내용을 근거로 절차를 밟아가고 있는데 상습도박 혐의로 입건한 상태”라며 “양 전 대표는 성 접대 등 2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 구체적인 액수와 장소 등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아무튼 신속히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 전 대표와 승리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받아 내사해왔다.

그동안 양 전 대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에서도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 과정에서 양 전 대표가 일명 ‘환치기’ 수법으로 약 13억원을 도박 자금으로 사용했다는 정황도 나왔다.

경찰은 첩보 내용을 토대로 양 전 대표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