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청소년 정책은 청소년이 제안한다~”

대전시, 2019년 청소년 정책 제안 대회 성료…유성구 별팀 대상

  • 2019-08-14 17:12
  • 아시아뉴스통신=정완영 기자
14일 대전시가 평송청소년문화센터 소극장에서 대전시 청소년활동진흥센터 주관으로 2019년 청소년 정책 제안 대회를 하고 있다. 대상은 유성구 별팀이 차지했다.(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시는 14일 평송청소년문화센터 소극장에서 대전시 청소년활동진흥센터 주관으로 2019년 청소년 정책 제안 대회를 열었다.

 
이번 대회는 민선 7기 핵심 가치인 ‘소통과 참여’ 실현을 위한 정책 일환으로 청소년 정책의 수요자인 청소년들이 직접 원하는 정책을 제안하고, 이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올해 처음 마련된 자리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지난 4월부터 시·구 청소년 참여위원회 위원들을 대상으로 정책 개발 실습 등의 교육 후 17개 팀을 구성했다.
 
팀 구성 이후에는 팀별로 청소년 관련 문화, 안전, 교통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정책을 발굴하도록 했으며, 1차 외부 전문가의 서면평가를 통해 보완했다.
 
우수 정책제안 선정은 외부 전문가 2명의 심사 점수를 합산해 고득점 순으로 3개 팀이 선정됐고, 이들 팀에는 대전시장상이 수여됐다.

 
대상은 ‘대전 청소년, 대전 Youth 버스와 주말을 즐기자’를 제안한 ‘별팀(유성구)’이 수상했으며, 최우수상은 ‘학교 화장실 내에 비상벨을 설치해야 한다’를 제안한 ‘할리갈리팀(서구)’과 ‘청소년 참여위원회에 주민참여예산을 할당해 주세요!’를 제안한 ‘대청참팀(대전시)’이 각각 수상했다.
 
대전시는 이날 제안된 정책에 대해 담당 부서가 검토한 뒤 적합사업을 내년도 사업에 반영할 예정이다.
 
최시복 대전시 공동체지원국장은 “민선 7기 지난 1년 동안 청소년들을 위한 보편적 교육복지 확대와 정책 참여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의 참여 보장 및 의견 반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청소년들의 보편적 교육복지 확대를 위해 올해 대전시 교복 지원 조례를 제정해 처음으로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 교복 지원과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을 확대 지원하고 있다. 정책 참여 활성화를 위해서는 청소년 참여위원회 운영 확대 및 지난 3월에는 2020년 주민참여예산제 제안자격을 학생까지 확대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