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남도의병 중심 보성군, 현충시설 일제 정비 나서

제74주년 광복절 맞아 22개 현충시설 정비

  • 2019-08-14 18:06
  • 아시아뉴스통신=조용호 기자
전남 보성군이 광복절을 맞이하고,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를 기원하며 보성군 현충시설 풀베기, 수목정리를 진행하였다.(사진=보성군청)


남도의병의 중심지인 전남 보성군이 12일부터 관내 현충시설 22개소 일제정비에 나섰다. 보성군은 14일 벌교읍 소재 홍암 나철선생 생가 및 기념관, 충혼탑 등에 산림근로자 57명을 투입해 풀베기 등 수목정비 작업을 추진했다.



홍암나철 선생은 대종교를 창시해 한국 독립운동가들의 정신적 지주로 독립운동 전반에 영향을 미친 주요 인물이다. 보성군은 오는 23일까지 수목보호 조경관리단, 가로수 전문관리단 등 81명의 근로자를 집중 투입해 대대적인 풀베기와 조경관리, 수목진단 등을 실시해 순국선열의 넋을 기린다는 방침이다.

보성군 관계자는 “수형조절, 고사지 제거, 병해충 방제 등의 종합적인 수목관리 작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현충시설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말하며, “특히 보성군은 의병이 많이 배출된 의향의 고장으로 임시정부수립,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현충시설 정비에 나서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한편, 보성군은 호남에서 가장 먼저 3.1운동이 일어나기도한 남도의병의 중심지로 임진·정유재란부터 광복까지 끊임없이 의병이 창의하며 구국활동을 펼쳐왔다. 임진·정유재란에서 의병을 창의한 죽천 박광전 선생, 임계영 전라좌도의병장, 한말 담살이 의병장 안규홍 등 지금까지 777명의 의병이 발굴됐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