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창녕·함안 주민, 창녕함안보 철거 반대 궐기대회

  • 2019-08-14 18:03
  • 아시아뉴스통신=손임규 기자
14일 오후 경남 창녕군, 함안군 주민들이 창녕함안보에서 창녕함안보 철거 반대 궐기대회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손임규 기자

지난 2월 환경부의 4대강 보 해체 발표와 관련, 경남 창녕군, 함안군 주민들이 창녕함안보 철거 반대 궐기대회를 열고 보 철거를 반대하고 있다.


창녕군 19개 단체 창녕함안보 철거 반대 추진위원회(위원장 하종혜) 1000여명과 함안군 보 해체 추진위원회 500여명 등 1500여명은 14일 오후 창녕함안보에서 핏켓, 현수막 등을 내걸고 창녕함안보 철거 반대집회를 가졌다.

이들 단체는 창녕함안보 철거 할 경우 농업용수 부족으로 영농차질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창녕함안보는 저수지 역할을 하면서 가뭄 시에는 용수공급을 홍수 시에는 수위조절을 하는 등 농민들의 생존권이 달려 있어 보 철거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3개보를 해체할 경우 약 1700억원이 소요된다. 16개 보를 모두 해체하려면 수천억원의 국민 혈세가 낭비된다는 것이다.

환경분쟁조정위원회는 창녕함안보 개방으로 농작물 피해를 본 농민들에게 정부가 8억원을 배상하라는 첫 결정을 내렸다. 상주보와 승촌보도 17억원대 배상 신청을 했다는 등 보 철거 반대하는 10가지를 이유를 설명했다.

창녕함안보 철거 반대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엄청난 예산을 들여 보를 철거할 경우 국민 혈세낭비, 영농피해 등이  발생한다" 며 "창녕군의 경우 약 80%의 농경지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