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전북은행, 지역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위해 20억원 특별출연

  • 2019-08-14 19:41
  • 아시아뉴스통신=서도연 기자
14일 전북은행, 지역 소기업 . 소상공인 금융지원 지역 동반성장을 위한 착한론 플러스 특례보증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사진제공=전북은행)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행장 임용택)은 전북신용보증재단(이사장 김용무)과 14일 『지역 동반성장을 위한 착한론 플러스 특례보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전북은행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도내 소상공인, 창업기업 및 일자리 창출기업에 대한 지원강화를 목적으로 포용적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한국GM 군산공장 및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폐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북신용보증재단에 20억원을 특별출연했으며, 재단은 이를 기반으로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총 300억원을 보증 지원할 계획이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이번 특별출연은 전북은행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도민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함으로, 지역 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민과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행은 지난해에도 전북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출연하며 도내 중소기업 지원에 앞장선 바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