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청주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 방안 설명회 22일 개최

좌절 1년 10개월 만 재추진 움직임

  • 2019-08-19 15:02
  • 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청주FC 엠블럼./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 청주시를 연고로 한 프로축구단 창단 방안 연구보고서 설명회가 열린다.


청주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이 좌절된 지 1년 10개월 만에 다시 창단 추진 관련 움직임이다.

19일 청주FC 사무국에 따르면 ‘청주시 지역연고 프로축구단 창단 방안’에 대한 연구보고서 설명회가 오는 22일 오후 2시 청주 예술의전당 대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 연구는 성신여대 산학협력단 정영남 스포츠학과 교수가 연구책임을 맡아 지난 5월부터 3개월여 동안 진행했다.

정 교수는 설명회를 주관한다.

설명회에는 체육계 관계자, 각계각층 인사 등이 참석할 계획인데 축구에 관심 있는 시민들도 참석이 가능하다.

청주시를 연고로 하는 프로축구단 창단은 수년 동안 축구인들과 기업, K3리그를 운영하고 있는 구단에서 노력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청주시는 지난 2017년 ‘청주시 프로축구단 지원조례안’을 청주시의회에 제출했는데 같은 해 10월 25일 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에서 부결됐다.

당시 행정문화위 내부 찬반 의견이 팽팽한 가운데 실시된 표결에서 재석의원 7명 중 찬반이 각각 3표, 기권 1표가 나와 가부동수로 부결 처리됐다.

청주시는 이 조례안에 축구단의 ▸운영비 ▸부대시설 구축비 ▸각종 국내.국제대회 운동경기대회 개최비와 참가비 ▸유소년 클럽.스포츠교실 운영비 ▸그 밖에 프로축구단 활성화 경비 등을 지원한다고 규정했다.

청주시는 K리그 챌린지(2부) 프로축구단 창단 자금 50억원 중 30억원과 구단이 창단되면 4년 동안 매년 20억원의 재정 지원을 할 계획이었다.

청주시는 앞서 같은 해 9월 열린 청주시의회 제29회 임시회에 ‘프로축구단 창단 운영 지원 동의안’을 제출했다가 소관 상임위원회(행정문화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행문위는 당시 이 동의안 심의에서 절차와 검토 등 부실을 이유로 부결했다.

청주FC 관계자는 “올해 5월에 청주시와 청주시의회 행정문화위원회에 사전 안내를 드리고 청주시 지역연고 프로축구단 창단 연구 용역을 실시하기로 계획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청주를 연고로 하는 유일한 K3리그 청주FC가 같은 리그팀들 가운데 전국에서 평균 관중 수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시민들의 호응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