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옥천군, 추석연휴 장령산자연휴양림 야영시설 무료 개방

다음달 12~15일까지 숙박시설은 정상 운영하기로 
주차장과 야영시설(데크.파라솔.정자)은 무료 개방

  • 2019-08-19 16:31
  •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충북 옥천군 장령산자연휴양림 전경.(사진제공=옥천군청)

충북 옥천군이 오는 추석 연휴기간인 다음달 12일부터 15일까지 장령산자연휴양림의 숙박시설을 정상 운영하고 야영시설 등을 무료 개방한다고 19일 밝혔다. 


옥천군에 따르면 추석을 맞아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을 방문하는 귀성객 및 지역주민들을 위해 다음달 12일부터 15일까지 장령산자연휴양림 숙박시설을 정상 운영하며 그 외 주차장과 야영시설(정자.데크.파라솔)을 무료로 개방하도록 했다. 

1994년 개장한 장령산자연휴양림은 해발 640m의 장령산을 무대로 소나무와 참나무가 숲을 이루는 곳으로 휴양림 안에 위치한 맑고 깨끗한 금천계곡과 어울려 사시사철 장관을 이루며 계곡을 따라 약 3km 구간에는 편백나무가 빼곡히 들어찬 ‘치유의 숲’ 산책로가 있어 지친 심신을 달래는 데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지난 2015년도에 15억원을 들여 조성한 ‘치유의 숲’에는 치유정원, 목교, 파고라, 전망대가 설치돼 있어 가족과 함께 방문하여 함께 산책하며 힐링할 수 있는 최고의 장소이다.


또 장령산 자연휴양림은 그동안 방문객의 꾸준한 수요가 있었던 편의시설을 운영하는 한편 편의시설 내 매점과 농특산물판매장, 이벤트광장, 야외데크, 분수대, 포토존 등의 시설까지 갖춰 휴양림 방문객에게 더 좋은 산림휴양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장령산자연휴양림은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 조사 결과 스트레스 해소, 심폐기능 강화, 아토피 질환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배출되는 곳으로 알려지면서 해마다 20만명이 넘는 방문객이 찾고 있다.

옥천군 관계자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장령산자연휴양림을 찾아 풍성한 한가위를 보내고 그 동안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해 삶의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