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대저 들녘에 펼쳐진 대형그림 ‘눈길가네!’

강서구 대저동 일원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는 대형 논 그림 펼쳐져

  • 2019-08-27 09:10
  • 아시아뉴스통신=김종섭 기자
강서구 대저 들녘에 가로 98m, 세로 89m 크기의 대형 논 그림이 등장했다.

부산시 강서구 대저 들녘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대형 논 그림이 등장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6월, 강서구 대저1동 일원 가로 98m, 세로 89m 크기의 논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엠블럼과 개최일자를 조합해 색깔 있는 벼를 심었다.
 
이번 대형 논 그림은 올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특별정상회의를 홍보하고, 농업의 다원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농업기술센터는 10월 벼 수확 시기가 되면 시민들을 초청해 벼 베기와 탈곡 체험 등 다양한 농촌체험 행사와 함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을 기원하는 들판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산의 농업자원을 시정 홍보수단으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농업자원을 이용한 경관농업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