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9월부터 ‘전기 공유자전거’ 달린다

  • 2019-08-30 09:11
  • 아시아뉴스통신TV=최지혜 기자
T 바이크.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카카오모빌리티(공동대표 정주환·류긍선)는 8월 30일 오전 10시 30분 접견실에서 ‘전기 공유자전거(카카오 T 바이크)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서에 따르면 울산시는 자전거 인프라 사용 협조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홍보를 맡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오는 9월 4일부터 울산시 자전거 도로와 자전거 주차시설 등을 활용해 전기 공유자전거인 카카오 T 바이크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또한 전기자전거 배치 및 서비스 품질관리를 위해 울산 지역 주민으로 구성된 전담 운영팀을 별도로 운영한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요구사항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전기 공유자전거는 우선 400대로 시범 실시하고, 시범운영 과정에서 도출되는 보완점을 개선해 향후 운영 범위와 운영 대수를 확대 조정할 계획이다.

 
전기 공유자전거는 스마트폰 앱(카카오 T)을 이용해 가까운 거리의 자전거 위치를 검색해 이용하고 요금을 결제하는 방식이다.
 
이용요금은 최초 15분 이용 시 1,130원(기본요금 1000원, 보험료 130원)이고, 추가 5분마다 500원이 추가되며 가입 시 보증금은 1만 원이다. 울산시민 누구나 최초 이용 시 기본요금은 면제된다.
 
울산시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우리시는 시가지 평균 표고 30m로 완만한 지형이고, 태화강 100리길 자전거 도로 41km를 비롯해 하천변을 중심으로 다양한 자전거 도로 인프라가 770km 구축되어 있어 자전거 타기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번을 계기로 울산시의 우수한 인프라와 카카오의 선도적인 시스템이 잘 접목해서 보다 발전된 모습으로 나아가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