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김병두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장,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균형발전에 힘을 쏟겠다”

  • 2019-09-04 16:20
  •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현장 점검에 나서고 있는 김병두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장./아시아뉴스통신DB

김병두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장은 4일 사업소에서 추진하는 주요사업 등 ‘3분기 정례브리핑’을 가졌다.


이날 발표한 사업은 ▶주택정비사업 추진 ▶산업단지 조성사업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등이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문화동 문화구역 재개발정비사업현장 위치도.(사진제공=창원시청)

◆창원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에 전문성 더하다

창원시 도시개발사업소는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정상추진과 정비조합행정의 신뢰성 제고를 위해 관계자에 대한 전문성 강화를 위한 교육을 시행한다.

창원시는 전체 44개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장 중 추진위원회 또는 조합이 설립된 30개소 사업장 대부분이 조합(추진위원회)임원진과 조합원 또는 조합원간 상호 불신으로 소송 등 분쟁과 갈등이 지속됨에 따라 정비사업의 추진동력이 상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사업장내 분쟁해소를 위한 행정력도 지속적으로 소모되고 있어 사업장내 구성원 간 분쟁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조합운영실태 점검과 병행해, 조합임원진과 조합원 등을 상대로 전문성을 강화하는 교육을 하반기 시범실시한 후 내년부터 전면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시는 정비구역의 구성원에 대한 교육을 연 2회 이상 실시함으로서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조합행정의 투명성을 제고함으로서 부조리 예방 등 임원진들의 경각심을 높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마산합포구 문화동 문화구역 재개발정비사업장이 회원3구역 재개발사업장에 이어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장’으로 국토부 공모에서 선정됨으로서 마산합포구 지역의 재개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국토부가 수시로 공모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은 사업성과 자금 등의 문제로 사업추진이 부진한 정비구역의 일반분양분을 민간임대사업자에게 기금출자 등을 통해 사업비를 지원함으로서 미분양해소와 사업비조달 등 정상적인 사업추진이 가능케 하는 사업이다.

김병두 소장은 “‘공공지원 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이 사업 불확실성 해소 등 정비사업 추진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판단하고  사업추진이 지연되고 있는 정비사업장에 대해 ‘공공지원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전환 등을 통해 침체된 정비사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복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위치도.(사진제공=창원시청)

◆산업단지 조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창원시는 지역균형개발을 위한 친환경 특화산업단지를 조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고 기반시설 조성으로 산업단지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산업단지조성은 오는 2023년까지 8개소 256만㎡ 규모에 사업비 1조1000억원을 들여, 공영개발사업 4개소(150만㎡)와 민간사업 4개소(106만㎡)를 추진하고 있다.

그 중 공영개발로 추진 중인 ‘상복일반산업단지’는 성산구 창곡동 일원 11만㎡에 316억원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올해 말 준공하고 분양할 계획으로, 지난 2014년 12월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고, 2015년 12월 산업단지를 승인받아 2016년 1월 공사에 들어가 현재 공정률은 90%다.

원활한 산업단지 진입을 위한 진입도로 확장과 선형개량공사는 올 9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평성일반산업단지’는 2015년 11월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마산회원구 내서읍 평성리 일원 부지 69만㎡에 3082억원을 들여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국토해양부 중앙도시계획심의를 거쳐 2018년 7월 개발제한구역해제 고시가 됐다.

올해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득하고 내년에는 보상을 위한 토지와 지장물 조사 등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덕산일반산업단지’는 의창구 동읍 덕산리 일원 부지 25만㎡에 1045억원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2022년 준공을 목표로 2017년 8월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한데 이어 2019년 4월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고 현재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다.

‘창원국가산업단지’ 확장은 성산구 완암동, 상복동 일원 부지 43만㎡에 1686억원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2015년 9월 한국산업단지공단과 발전협약을 체결해 2018년 5월 개발계획 변경과 지형도면고시를 하고, 같은 해 9월 창원시와 산단공이 사업비를 4대6으로 부담하는 것으로 한국산업단지공단과 공동사업시행 실무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실시계획을 수립 중에 있으며, 2020년 토지와 지장물 보상물건 조사, 감정평가를 거쳐 보상할 예정에 있다.

산업단지 지원사업인 ‘동전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확장공사’는 의창구 북면 화천리 일원에 연장 1.34km, 폭 18.5m로 총사업비 250억원 전액 국비를 지원 받아 2016년 1월부터 보상과 공사를 추진해 현재 가설도로를 개설하고 있다.

민간사업으로 추진하는 동전일반산업단지조성은 현재 성토 등 토공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진입도로 확장공사는 올해 가설도로 설치 등 동전일반산업단지 조성 일정에 맞춰 준공할 예정이다.

2023년까지 공영개발과 민간사업 8개소의 산업단지 조성이 완료되면 미래 신성장 산업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두 소장은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좋은 기업들이 창원으로 들어올 수 있는 기반을 닦고, 이를 통해 투자유치가 활발하게 이뤄져, 양질의 일자리까지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밀헸다.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현장 위치도.(사진제공=창원시청)

◆회성동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 본격화

71만㎡부지에 4971억원 투입, 2021년 착공

김병두 소장은 “우리시가 공공 행정기관 유치를 통한 복합행정타운 기능 조성과 행정타운의 배후 주거기능과 신규 택지 공급으로 사람 중심의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마산회원구 회성동 일원에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은 전체 부지면적 71만㎡ 규모로 4971억원을 투입해 공공청사, 공동주택, 임대주택, 문화시설, 업무시설, 사회복지시설, 공원, 녹지 등이 입지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창원시와 민간투자자의 공동 출자를 통한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토지이용계획 변경(안)이 조건부 의결돼, 올해 5월 민간사업자 공모공고로 8월30일 민간사업자 지정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접수한 결과 1개의 민간사업자가 접수됐다.

이 민간사업자에 대해 오는 17일 제안서 평가와 협상대상자 선정심의위원회를 열어, 협상 대상자가 선정되면 시의회 의결과 사업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내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2020년 11월 도시개발구역 지정과 개발계획 수립, 2021년 6월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 인가와 함께 공사에 들어가 2023년 부지 조성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병두 소장은 “자족형 복합행정타운이 조성됨으로써 개발제한구역 해제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을 해소하고, 공공기관과 업무시설, 주거시설이 복합된 친환경적인 단지 조성과 기존 시가지와의 조화로운 연계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간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