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부산에 세계 최초 5G기반 해양 드론 실증센터 MOU 협약

총 사업비 200억원으로 부산 동아대에 구축 예정…최인호 의원, "부산에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성장기대"

  • 2019-09-09 11:37
  • 아시아뉴스통신=김종섭 기자
부산 동아대학교에 들어설 예정인 '해양 드론 실증센터' 조감도

최인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갑)은세계 최초 5G기반의 해양도시 드론 실증 플랫폼이자, 국내 최초 수출형 드론 실증 플랫폼인 '드론 글로벌 허브센터'가 부산 사하구 동아대 승학캠퍼스에 들어 설 예정이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9일 오후 2시 동아대학교 승학캠퍼스 본부에서 동아대학교 한석정 총장, 부산시 미래산업국 신창호 국장, 부산시 사하구 김태석 구청장, 부산테크노파크(TP) 최종열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드론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MOU)’을 체결한다고 전했다.
 
이번 MOU 체결은 중국이 독과점하고 있는 드론 제조영역에서 벗어나, 국내 기업이 연구개발을 통한 드론 제조와 데이터 분석을 통한 현장 활용 등 통합 드론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 향후 드론산업의 고부가가치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드론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개발 협력, 센터구축을 위한 인프라 및 재정 협력, 제도 개선을 위한 행정업무 협력 등의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부산 유치가 가시화된 ‘드론 글로벌 허브센터’는 세계 최초 5G기반의 해양도시 드론 실증 플랫폼이자, 국내 최초 수출형 드론 실증 플랫폼으로 부산TP와 동아대가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부산시는 동아대 승학캠퍼스에 센터 본부를 두고 부산시 내 6개 권역(기장, 해운대, 북항, 남항, 신항, 스마트시티)에 특화된 실증테스트베드 거점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내 드론산업은 연구개발의 성과가 수요처와 직결되지 못해 성장 속도가 현저하게 떨어지고 있으며 몇몇 공공기관에서 실증사업을 통해 자체 예산을 확보하고 드론 기체 및 서비스 발주를 내고 있으나, 매우 한정적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부산시와 부산TP는 근본적으로 민수시장으로 확대 및 수출 판로가 개척되지 않으면 산업활성화가 이루어 질 수 없다는 판단으로 지난 `18. 7월부터 ‘DaaS(Drone as a Service) 글로벌 허브센터 구축’을 추진해 왔다.
 
지역 정치계에서도 이러한 부분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전후방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인호 의원은 부산 드론 글로벌 허브센터 유치를 위한 국비를 2020년 정부예산안에 포함시켰고, 동아대의 참여를 이끌어 내는 등 지역 혁신자원 결집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왔다. 부산시의회 또한 지난 4월 ‘부산광역시 드론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관련 사업 추진사항을 항시 모니터링 하고 있다.
 
동아대학교 역시 창업지원단(단장 김재일) 산하에 ‘드론 글로벌 허브센터 유치추진단’을 꾸리고 자체 예산을 편성하는 등 유치에 적극적으로 뛰어 들고 있다.
 
한편, 부산 TP의 분석에 따르면 '드론글로벌 허브센터' 유치로 생산유발효과(530억원)와 부가가치유발효과(200억원)를 기대할 수 있고, 드론·IoT 관련 부품·소재 기술 개발을 통해 연간 500명 이상의 고용유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최인호 의원은 “부산의 지리적 환경을 이점으로 삼아 기업들에게 다양한 실증 Test-Bed를 제공해 부산에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육성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핵심 전략”이라며, “서부산의 교통 요지에 구축되는 드론 글로벌 허브센터는 강서구의 스마트시티부터 낙동강 벨트, 북항, 남항, 신항으로 연결되는 항만라인, 동부산 권역까지 아우를 수 있는 최적의 조건으로 그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