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영동읍 황호인씨, 특별한 나눔으로 '추석 밑 훈훈함' 전해

어려운 생활에도 불구 마을 경로당 2곳에 600만원 기탁

  • 2019-09-11 10:05
  •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충북 영동군 영동읍 황호인씨.(사진제공=영동군청)

어려운 생계에도 불구하고 한푼 두푼 모아 큰 나눔을 실천한 이가 있어 추석 밑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11일 충북 영동군에 따르면 영동읍 계산리에 거주하는 황호인씨(78)는 추석 명절을 맞아 자신이 거주하는 마을 경로당 2개소에 각각 300만원씩 모두 600만원을 기탁했다.

황씨는 영동군에 1987년도부터 거주하며 젊은 시절 산판일로 생계를 유지해 오다 질병 등으로 현재 독거노인 기초수급자로 보호를 받고 있다.

황씨는 추석 명절을 맞아 그동안 지역사회와 나라로부터 받은 관심과 보살핌에 보답하고 주변의 더 어려운 이웃과 따뜻한 정을 나누고자 현금 600만원을 기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본인도 넉넉지 않은 생활을 하며 정성스레 모은 돈이라 의미를 더하고 있다. 

황씨는 “한해 결실의 수확을 감사하는 추석의 의미처럼 주변 이웃 모두가 풍성한 한가위를 맞이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기탁했다”며 “이웃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이웃사랑을 꾸준히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