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한국당 충북도당 “김형근 사장, 사전선거운동 의심”

  • 2019-09-11 13:39
  • 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자유한국당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충북도의회 의장을 지낸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업무상배임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면서 내년 총선을 겨냥한 사전선거운동 의심이 든다고 11일 주장했다.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어 “김 사장은 문정권의 수혜를 받은 지역의 대표적인 낙하산 인사로 사회공헌자금 부정사용의혹에 대해 지난해 국정감사를 시작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았었다”며 “김 사장이 잠재적인 총선후보군이며 가스안전공사가 공공기관임을 감안하면, 이 사안은 개인의 일탈로 쉽게 넘어갈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사 관계자들이 정부차원의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과 가치에 대한 많은 역할 요구에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했다고 항변하고 있지만, 김 사장이 특정지역과 단체에만 지원했다는 점을 미루어 볼 때, 이는 내년 총선을 겨냥한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충북도당은 “설사 낙하산 인사라고 하더라도 관련분야에 전문성이 있고 정직하고 깨끗하게 업무를 추진하면 칭송받을 수 있음은 보편적인 사실”이라며 “그러나, 김 사장의 경우처럼 전문성은 차치하더라도 의혹과 비리가 의심되는 이런 낙하산은 국민들의 지탄을 받기에 충분하지 않은가”하고 반문했다

충북도당은 검찰수사를 통해 김 사장과 관련된 의혹이 낱낱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