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Global News TV

강화군 단독주택에서 80대 할머니 숨진채 발견

  • 2019-09-11 18:37
  • 아시아뉴스통신=조은애 기자
인천강화경찰서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인천시 강화군 한 단독주택에서 80대 할머니가 피를 흘리며 숨진 채 발견됐다.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1시 30분쯤 인천시 강화군 양사면 한 단독주택에서 A씨(84·여)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에서 이웃 주민은 “A씨 아들이 어머니가 연락이 안 된다고 해 가봤더니 숨져 있었다”라고 진술했다.


A씨는 발견 당시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었다.

한편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