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추경안,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투표 지연…4명부족

국회는 22일 오전 본회의를 열고 정부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 표결을 시도했지만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투표가 지연됐다./아시아뉴스통신 DB 국회는 22일 오전 본회의를 열고 정부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 표결을 시도했지만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투표가 지연됐다. 표결 직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본회의장에서 퇴장했기 때문이다. 현재 재석 의원 수는 과반인 150명에 4명이 부족한 146명에 머물러 있다. 앞서 문재인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상안이 22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위원회를 통과했다. 이는 정부가 지난달 7일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한 지 45일 만으로 당초 정부 안보다 1536억원 가량 감액된 11조333억원 규모다. 세부 내용으로는 공부원 증원 예산 80억원, 중소기업 모태펀드 출자 6000억원 등 총 1조2816억원을 감액했고 가뭄대책과 평창동게올림픽 지원, 세월호 인양 피해지역 지원 등 1조1280억원을 증액했다. 추가 협상 과정에서 쟁점이었던 공무원 증원 규모는 2572명으로 확정됐다. 당초 정부안 4500명에서 절반 가량 줄어든 수치다. 세부 내용으로는 대도시 파출소·지구대 순찰인력 1104명, 군 부사관 652명 등 충원이 시급하다고 지적됐던 인력을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추경안, 11조333억원 규모…45일만에 국회 예결위 통과

문재인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상안이 22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위원회를 통과했다./아시아뉴스통신 DB 문재인 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상안이 22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위원회를 통과했다. 이는 정부가 지난달 7일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한 지 45일 만으로 당초 정부 안보다 1536억원 가량 감액된 11조333억원 규모다. 세부 내용으로는 공부원 증원 예산 80억원, 중소기업 모태펀드 출자 6000억원 등 총 1조2816억원을 감액했고 가뭄대책과 평창동게올림픽 지원, 세월호 인양 피해지역 지원 등 1조1280억원을 증액했다. 추가 협상 과정에서 쟁점이었던 공무원 증원 규모는 2572명으로 확정됐다. 당초 정부안 4500명에서 절반 가량 줄어든 수치다. 세부 내용으로는 대도시 파출소·지구대 순찰인력 1104명, 군 부사관 652명 등 충원이 시급하다고 지적됐던 인력을 우선 채용하기로 했다. 국회의사당./아시아뉴스통신 DB 특히 국회는 올해 본예산 심의시 기존 공무원 인력운영 효율화와 재배치 계획을 보고할 것 등을 요구했고 주말인 오늘 오전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상정처리할 계획이다.

속보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