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국민의당. 내홍조짐...안철수 바른정당 합당시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유승민 대표가 이끄는 바른정당과의 연대와 통합을 구체적으로 모색하면서 호남지역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자유한국당과는 절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안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과의 연대는 절대로 그 가능성은 없다"며 확실한 선을 그었다. 앞서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여ㆍ야 양당 체제”라며 “다당제 구조가 올바른 방향”이라고 밝히며 바른정당과의 연대를 시사한 바 있다. 이날도 안 대표는 "자유한국당과의 연대는 민주당과 함께 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우리가 당을 만든 게 기득권 양당구조를 혁파하기 위해서다. 민주당과도, 한국당과도 손잡을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런가운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7일 지역행사 일정으로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 불참했다. 김 원내대표 측은 “광주와 서울을 오가기엔 일정이 빠듯하다”고 설명했지만, 전날 16일 바른정당과의 통합·연대 의지를 직접적으로 드러낸 안철수 대표에 대한 반발 표시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에 불참했다./아시아뉴스통신DB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 회의에는 안 대표를 비롯해 이용호 정책위의장, 장진영·박주원·이태우·최명길 최고위원, 송기석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김 원내대표와 ‘천정배계’로 분류되는 박주현 최고위원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쏟아졌다. 안 대표가 전날 덕성여대 특강에서 “바른정당과 연대 내지는 통합으로 가는 것이 우리가 처음 정당을 만들었을 때 추구한 방향과 같다. 호남계 중진인 박지원·천정배 의원은 꾸준히 안 대표의 통합론에 반대 의사를 밝혀왔다. 박 의원은 전날 안 대표의 발언이 전해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합 안한다며 연합·연대는 가능하다더니 이젠 노골적으로 통합한다고 말한다"며. "감옥가면서도 지켜 온 호남 정체성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킬 것은 지켜야 한다”고 했다.

전국핫뉴스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