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단독] 안산시, 4·15 총선 앞두고 ‘브라보 안산(Bravo Ansan)’ 가로등 문구 삭제 논란

지난 6일 경기 안산시 상록구청 건설행정과 도로점용팀이 발주한 용역인부가 가로등의‘브라보 안산 행복한 사람들’이라고 명시돼 있는 문구를 삭제하기 시작해 4,15총선 유권자들이 안산시 행정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제공=아시아뉴스통신 애독자) [아시아뉴스통신=신영철 기자] 경기 안산시가 4·15 총선을 앞두고 가로등에 ‘브라보 안산(Bravo Ansan)’이라는 문구를 갑자기 삭제하고 나서 이번 선거에 개입하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불러일으켜 논란이 되고 있다. ‘브라보 안산’은 민선 4기 박주원 전 시장이 재임 시절 도시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한 슬로건으로 10여 년 동안 많은 도시 발전을 기여해 왔다. 하지만 안산시는 4·15 총선 10여 일도 채 남지 않은 지난 2일부터 때아닌 가로등의 ‘브라보 안산 행복한 사람들’이라고 명시돼 있는 문구를 삭제하기 시작했다. 이에 시민들은 “총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자칫 선거 개입으로 보일 소지가 다분해,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라”며 안산시의 행정을 두고 비난하고 나섰다. 지난 6일 경기 안산시 상록구청 건설행정과 도로점용팀이 발주한 용역인부가 가로등의‘브라보 안산 행복한 사람들’이라고 명시돼 있는 문구를 삭제하기 시작해 4,15총선 유권자들이 안산시 행정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제공=아시아뉴스통신 애독자) 안산시는 지난 2일부터 용역 업체를 동원해 회색 페인트를 사용해 상록구 사동 관내 가로등에 표기된 ‘Bravo 안산, 행복한 안산’을 삭제하며 밝은 색상이 아닌 어두운색으로 새롭게 도색하기 시작했다. 이들이 삭제하기 시작한 ‘브라보 안산(Bravo Ansan)'은 미래통합당 안산 상록갑 박주원 후보가 지난 민선 4기 안산시장 재임 시 도시브랜드 활성화를 위해 만든 안산시 브랜드 로고이다. 앞서 ‘브라보 안산’은 전국 최초로 ‘24시간 민원 서비스’를 만들어 내는 등 전임 시장의 업적을 상징하였고, 현재 본오 뜰 반도체 단지 조성을 공약으로 내세운 박주원 후보의 추진력을 입증하는 근거가 되는 표어였다. 현재 3선에 도전 중인 더불어민주당의 전해철 후보와 박주원 후보는 상록구 본오동에 위치한 65만 평 본오 뜰에 대한 활용 방안에 대해 첨예한 대립을 하는 중이다. 전 후보는 ‘농업생태공원’으로 개발할 것을 주장하고 있으며 박 후보는 삼성 등 반도체 대기업을 유치한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두 공약이 최대의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안산 지역에서, 박 후보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두고 정가 및 언론에서 갑론을박하고 있지만, 안산 시민들은 ‘브라보 안산시장’으로 알려진 박 후보의 추진력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는 상황이다. 이에 갑작스럽게 도색 작업 현장을 본 안산 시민 A 씨는 “왜 하필이면 선거철에 도색을 하는지... 비록 당이 다르고 정책이 다를 수는 있지만, 시의 대표적인 브라보 안산 로고를 갑작스럽게 페인트칠까지 하며 지울 필요가 있냐?”라며 “가뜩이나 낙후된 이미지의 안산이 과거 안산 번영의 상징이었던 도시브랜드 로고를 없애는 행위는 좋게 보기 어렵다”며 안산시 행정을 질타하고 나섰다. 지난 6일 경기 안산시 상록구청 건설행정과 도로점용팀이 발주한 용역인부가 가로등의‘브라보 안산 행복한 사람들’이라고 명시돼 있는 문구를 삭제하기 시작해 4,15총선 유권자들이 안산시 행정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제공=아시아뉴스통신 애독자) 이에 대해 브라보안산 박주원 25시 캠프 관계자는 “안산시 상록구 선거 관리 위원회에서 본 행위가 지자체장의 선거 개입에 해당하는지 문의한 상태이고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산시 상록구 건설행정과 도로 점용팀 관계자는“지난 2일부터 6일까지 1만여 개의 가로등 중 현재 100여 개에 대한 정비사업 일환으로 도색을 하고 있다”라며 “현재 논란이 일자 중지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안산시 단원구 건설행정과 도로 점용팀 관계자에 따르면“현재 단원구의 가로등 8,200여 개에 대한 도색 정비는 하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 안산시 공공 디자인 지침에 따라 회색 도색이나 스티커 등을 부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만약 선관위가 선거 개입으로 판단할 경우, 지자체장이 행정력을 동원해서 같은 당 후보를 지원하기 위한 행위 볼 수 있어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sinyouc11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