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경북 동해안 국제크루즈 시대 개막..포항↔블라디보스톡 5일간 운항

코스타 네오로만티카호 전경.(사진제공=경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김상범 기자] 경북도는 14일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포항시 기관단체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 영일만항에서 국제크루즈 유치 시범사업 출항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출항식은 내년 8월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준공에 앞서 대형 국제크루즈선이 뜬다는 것을 대내외에 알리기 위해 시범운항을 통해 문제점 분석과 주요코스 관광 상품 개발을 위해 진행된다. 14일부터 오는 18일까지 4박5일간 일정으로 포항 영일만항에서 출발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을 다녀오는 코스로 5만 7000t급의 국제크루즈선이다. 도와 포항시는 국제크루즈 관광이 부산, 인천, 강원도 등 타지역에 비해 항만 여건 부족으로 후발주자였으나 국제여객부두가 준공되면 대형크루즈 선박 입항이 가능해 크루즈관광산업을 해양관광의 핵심산업으로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내년 8월에 준공되는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는 지난 2017년 9월 착공해 국비 342억원이 투자해 길이 310m, 수심 11m로 7만t급 이상 대형 크루즈 및 여객선이 접안 가능하다. 향후 물류 및 관광분야에서 환동해권의 중국, 러시아, 일본의 주요도시를 바다를 통해 연결하는 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국제여객부두와 연계하여 대규모 관광객을 수용할 수 있는 국제여객터미널건립 사업비로 국비 73억원이 반영돼 국제항구로서 면모를 갖추는데 초석을 다졌다. 국제여객터미널건립은 총 198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돼 올해부터 오는 2021년까지 3년간에 걸쳐 국제여객터미널 1동과 부대시설이 건설될 예정으로 경북을 찾는 여행자들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영일만항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크루즈관광산업은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대형 국제크루즈선의 모항 또는 기항 유치를 통한 대규모 국제 관광객 증대, 선용품 해외 수출, 크루즈 전문인력 양성, 승무원 해외선사 취업 지원 등 연관 산업 육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국제크루즈 유치 시범운항을 통해 국제 크루즈항으로서의 포항 영일만항의 가능성을 검증하고 홍보 효과를 극대화해 크루즈관광객 유치할 예정이다. 또한 경주, 안동, 영덕, 울진, 울릉도를 비롯해 대구시내 투어까지 연계한 다양한 상품을 개발, 국내에서 가장 우수한 관광지를 가진 경북 동해안의 매력을 해양수산부, 국제선사, 국내여행사 등에 세일즈 할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크루즈산업의 신규주자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국제크루즈유치 시범사업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지난 5월 15일 경북도와 동해안 5개 시․군, 도 문화관광공사 간 해양관광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했다. 크루즈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와 크루즈관광산업 실무협의체 회의를 개최하는 등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또한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 발표 이후 도 자체 실정에 맞는 동해안 해양레저관광 대책 수립과 인프라 구축 등 정부정책 기조에도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특히 내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이하여 대구경북 공동크루즈 상품 개발이 대구경북한뿌리상생위원회의 상생과제로 선정돼 향후 기존 경북 동해안의 해양관광명소와 대구의 문화관광을 연계한 상품을 개발하고 대구~경북(영일만항) 교통 연계망 확대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향후 시범사업의 확대운영으로 포항~(러)블라디보스톡~(일)마이즈루 등 신규 노선 개발, 울릉 속초 제주 등 환동해 연안크루즈 활성화 방안 마련, 크루즈 관광객의 적극적인 유치를 위한 포트세일즈 강화, 해수부 등 관계부처 관심 유도, 유튜브 SNS 등을 통한 해외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노력 등 동해안 크루즈관광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철우 지사는 "경북 전역에 위치한 관광명소를 연계한 크루즈 관광시책 발굴을 통해 포항영일만항을 활용한 고부가가치의 크루즈관광산업을 활성화로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