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코로나19] 대전, 노래방 관련 등 8명 추가 확진...누적 2437명

대전 유성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준비중인 모습이다./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대전에서 노래방 관련 확진자 등 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대전지역 누적 확진자는 총 2437명이 됐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하루동안 노래방과 관련한 확진자와 깜깜이 확진자,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등 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노래방과 관련한 확진자가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관련 확진자인 2322번 확진자의 지인(2433번, 60대)과 노래방 도우미인 2324번 확진자의 지인(2435번, 50대)이 자가격리중 확진됐으며 노래방 도우미인 2309번 확진자의 동료(2436번, 50대)도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이로써 노래방 관련 누적 확진자는 20일 오전 9시 기준으로 36명이 됐다. 보험회사 관련 확진자도 추가로 발생했다. 깜깜이 확진자인 2410번 확진자의 보험회사 직장동료(2432번, 40대)가 자가격리중 확진됐다. 이 외에도 기존 깜깜이 확진자인 2429번 확진자의 지인(2437번, 50대)이 추가로 확진됐으며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확진자가 3명(2430번, 60대)(2431번, 30대)(2434번, 50대)이 추가로 발생했다. jungso9408@hanmail.net

허태정 대전시장, "천 개의 숲으로 저탄소 녹색도시 대전 만든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19일 대전형 그린 뉴딜 현장인 대전 동구 구도동 미세먼지 차단 숲을 방문했다./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정예준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 오전 동구 상소동 산림욕장과 구도동 대전통영간고속도로 주변의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지를 찾아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시 관계자들과 저탄소 녹색도시 구현을 위한 도시 숲 등 녹지 공간 조성 전략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현장 방문은‘대전형 뉴딜 핫 플레이스 탐방’으로, 지난 4월에 이은 두 번째 뉴딜 현장방문이자 그린뉴딜 분야로는 첫 현장 방문이다.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지에는 편백나무, 자작나무, 왕벗나무 등 15종 2300여주의 교목이 병풍처럼 무리를 이뤄 식재됐고, 남천, 금계국, 꽃잔디 등 다양한 초화류, 관목 약 8만여 주가 옮겨 심어져 새로 조성된 산책로와 잘 어우러져 있다. 조성 초기라 무성한 숲은 아니지만 5~6년만 지나면 상소동 산림욕장처럼 미세먼지 차단뿐만 아니라 시민의 쉼터로 큰 몫을 하게 될 것이라고 현장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한 허 시장은 이날 현장 방문 직전 상소동 산림욕장에서 열린 토요산책에서도 시민들과 도시 숲 조성 사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현장 방문을 마치며 “숲은 기후위기와 미세먼지 대응 및 탄소중립 등 인류가 직면한 시급한 당면과제를 풀어 줄 핵심 해법이 될 수 있다”며 “‘천 개의 도심 숲 조성’등 다양한 대전형 그린뉴딜 과제를 시민중심 현장중심으로 추진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저탄소 녹색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대전시는 지난 4월 천(千)개의 도시 숲 조성 계획을 발표하여 도심 곳곳이 어디나 푸르고 시민이 일상에서 녹색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비전을 밝힌 바 있다. 시는 이를 위해 2050년까지 총 4156억원을 투입해, 도시 숲 1000개소를 조성하고 ▲기후대응 숲, ▲생활정원 숲, ▲명품가로 숲, ▲생태경관 숲, ▲탄소상쇄 숲, ▲시민참여 숲 등 6개 유형, 총 23개 세부사업을 통해 구체화 시킬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 통학로 녹화사업인 자녀안심 그린숲 조성, ▲ 버스정류장 녹화사업 그린 BUS STOP, ▲다중이용시설 스마트가든 조성, ▲빈집·공터 녹지 조성 등 선도사업을 통해 시민 체감도를 높여 갈 방침이다. 한편 시는 ‘대전형 뉴딜 핫플레이스 탐방’등을 추진하며 한국판 뉴딜과 발맞춰 대전형 뉴딜 본격 성과창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jungso9408@hanmail.net

충남도, 민선7기 국내 기업 투자 유치 10조 돌파

충남도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이정석 기자]민선7기 출범 이후 충남도가 유치한 기업의 총 투자 금액이 10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도에 따르면, 도가 유치한 기업 중 2018년 7월 민선7기 출범 이후 공장을 준공하고 가동하기 시작한 업체는 2244개로 집계됐다. 이 중 수도권에서 이전한 기업은 61개다. 총 투자 금액은 10조 9472억 원, 신규 고용 인원은 4만 3409명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신규 준공·가동 기업 및 투자액은 2018년 7∼12월 394개 1조 9342억 원, 2019년 749개 3조 7363억 원, 지난해 752개 3조 2247억 원이다. 특히, 올해 1∼5월은 349개사 2조 52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92개사 1조 821억 원에 비해 57개 기업 9699억 원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는 조립금속기계 88개, 전기전자통신 60개, 식품 46개 등으로 나타났다. 도는 민선7기 들어 우량 기업 선별 유치, 전국 단위 유치 활동 전개 등으로 기업 유치 정책을 전환했으며, 상생산업단지 조성 등으로 기업이 찾아오는 투자 환경을 조성해 왔다. 올해에는 △4대 전략 산업 및 권역별 특화 산업 집중 유치 △대기업(모기업) 유치를 통한 협력업체 동반 이전 유도 △기업 실수요 맞춤형 토지 적기 제공 △우량 기업 유치 대상 지역 확대 및 다변화 △국내 복귀 기업(리쇼어링) 유치 확대 △전략적 기업 유치 홍보 및 전문가 그룹 운영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 확대 등을 전략으로 설정하고 중점 추진 중이다. 목표는 국내 기업 750개사 유치, 국내 복귀 기업 2개사 이상 유치로 잡았다. 이영석 도 투자입지과장은 “민선7기 3년 간 실질적으로 이뤄진 투자 금액이 10조 원을 넘어선 것은 편리한 교통 인프라, 상대적으로 저렴한 분양가, 풍부한 인적 자원 등 충남의 기업하기 좋은 여건과 도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 전략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우량 기업 유치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ljs27@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