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김정숙 여사,"우리 음악에서 소통과 공존,포용의 정신 배워"

김정숙 여사는 22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린‘2020 새해인사회 및 새해국악연’에 참석,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아시아뉴스통신=김은해 기자]김정숙 여사는 22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전통문화를 계승하며 세계 속 ‘한류’의 근간을 지켜온 국악인과 문화예술인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우리 국악공연을 통해 풍요로움과 희망이 가득한 새해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열린‘2020 새해인사회 및 새해국악연’에 참석했다. 새해인사회에는 대한민국 예술원 회원 이재숙 씨, 윤미용 씨 등 국악계 인사와 문화예술계 인사를 비롯하여 전통공연진흥재단 등 문화예술계 기관‧협‧단체장 총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김정숙 여사는 축사를 통해, “자유분방하되 어울림이 있는 우리 음악시나위에서 소통과 공존, 포용을 배운다”며 “세계인을 사로잡고 있는 K-컬처의 저변에는 대를 이어 문화의 토양을 가꾸며 전통을 지켜온 예인들의 정진이 있었다”고 국악인을 격려하고 “새해에는 서로의 기운을 북돋는 ‘추임새’가 더 많아져 신명나는 세상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대금 연주자 이상룡 씨, 국악방송 김영운 사장, 페테리스 바이바르스 라트비아 대사의 신년 인사와 가야금 명인 이재숙 씨의 신년 덕담이 이어졌다. 22일 김정숙 여사는 국립국악원 주최‘2020 새해국악연-울울창창’참석,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어진 2020 새해국악연 ‘울울창창(鬱鬱蒼蒼)’은 지혜, 풍요로움, 희망이 가득한 새해를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국립국악원 소속 정악단, 민속악단, 무용단, 창작악단 등 4개 단체가 전통공연예술 전 장르를 아우르는 공연을 펼쳤다.황수경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공연은 새해 모든 일이 잘되고 행복을 바라는 <비나리>를 시작으로 <대취타>, <아름다운나라>, <종묘제례악>, <풍요연곡>, <흥타령 시나위와 살풀이>, 이육사의 시에 합창과 관현악이 어우러지는 <광야> 등이 연주되었다. 앙코르곡 <아리랑 그레이스>는 동서양의 민요가 만나 문화로 소통하고 화합을 꿈꾸는 무대로 객석의 호응을 받았다. 김정숙 여사는 지난해 7월 무형문화재 보유자 120여 명을 청와대로 초청, 우리 문화를 지켜온 장인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11월에는 한·메콩 정상회의를 기념하여 열린 전시회의 부대행사로 마련된 국악 공연을 관람한 데 이어, 이번 ‘새해국악연’에 참석함으로써 전통문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드러냈다. 이 행사에는 외교, 문화예술, 언론계 인사와 온라인 티켓구매(무료)를 통해 참여한 일반시민 등 총 500여 명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