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충북도, '충북관광 50선 스탬프 투어' 이벤트 실시

충북관광 50선.(자료제공=충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김경선 기자] 충북도는 충청권 관광지 50곳을 선정하고 오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충북관광50선 스탬프 투어'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번 이벤트는 소규모·비대면 관광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코로나19의 3밀(밀폐, 밀접, 밀집)을 피하기 위해, 붐비지 않고 실외에서 즐길 수 있는 도내 대표 관광지 50곳을 선정했다. 운영 방식은 ‘올댓스탬프’앱(APP)을 이용한 모바일 스탬프 투어 방식으로, 위치기반서비스(GPS) 활성화 후 목적지에 접근하면 스탬프 인증이 되도록 설계했다. 이용자는 구글플레이에서 ‘올댓스탬프’앱을 내려받아 설치한 후 ‘충북관광50선 스탬프투어’를 선택해 투어를 시작하면 된다. 스탬프는 총 50곳에서 인증이 가능하며, 1개소 방문 시 1천원으로 시작해 누적된 스탬프에 따라 단계별로 쿠폰을 받을 수 있다. 50곳을 모두 방문했을 경우 10만원 상당의 모바일 쿠폰을 지급받을 수 있다. 관광지 50선에는 ▲(청주)초정행궁·정북동토성 ▲(충주)수주팔봉·깊은산속 옹달샘 ▲(제천)의림지·청풍문화재단지 ▲(보은)말티재전망대·솔향공원 ▲(옥천)수생식물학습원·전통문화체험관 등 감성 넘치는 인생샷을 찍을 수 있는 관광지가 다수 포함돼 있다. 충북도 임보열 관광항공과장은 “코로나19로 관광분야 역시 비대면 서비스가 주류로 통하게 됐다”며, “맞춤형 관광 콘텐츠 발굴 등 비대면 모바일 마케팅을 더욱 확대해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 경제 및 관광 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123ge@hanmail.net

충북도교육청, 21일부터 전면등교 준비 돌입

충북도교육청사./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경선 기자] 충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는 21일부터 각급 학교별로 2학기 전면등교 준비기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준비기간을 갖는 것은 지난 9일 도교육청이 도내 초·중·고등학교는 2주 이상의 전면등교 준비기간을 가진 후 전면 등교를 권장했기 때문이다. 전면등교 대상은 초등학교 259개교 중 58개교(22.4%), 중학교 128개교 중 20개교(15.6%), 고등학교 84개교 중 29개교(34.5%) 등 총 107개교다. 우선, 이 중 초등학교 7개교, 중학교 3개교, 고등학교 13개교 등 총 23개교(21.5%)가 21일부터 2학기 전면등교 준비기간에 돌입한다. 그 외 학교들은 6월 28일, 6월 30일, 7월 1일, 7월 2일, 7월 5일, 7월 12일 등 준비기간에 돌입한다. 이와 같이 학교별로 준비기간 시작 시점이 다른 것은 각급 학교 학사일정에 따른 방학 전 2주 이상을 준비기간으로 정했기 때문이다. 도교육청은 각급 학교별로 준비 정도에 따라 교육공동체 의견을 들은 후 등교·원격수업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전면등교를 결정하도록 했다. 전면등교 준비기간이란 2학기 전면등교에 대비해 전교생이 시범적으로 등교수업을 운영하는 기간이다. 준비기간 중에는 수업 시간을 준수하고 안전한 급식 환경을 확보해 전면등교 시 방역환경을 학교가 자율적으로 점검한다. 도교육청 및 각 시군 교육지원청에서는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2학기 전면등교 지원단’ 운영을 통해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신속히 해결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단은 학교혁신과장을 단장으로 전면등교 인프라 구축과 현장 지원을 위한 컨설팅 실시한다. 또한 학사일정 조정, 방역 지원, 급식 지원 등 각급 학교의 전면등교를 신속히 지원한다. 한편,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초·중·고 전면 등교에 따라 21일 오송고등학교와 22일 복대중학교에서 등교수업 등굣길 학생 맞이와 방역 점검을 옥천 삼양초등학교, 영동 영동초등학교에서 방역점검을 각각 실시한다. 123ge@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