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종교 인터뷰 TV

진천군, 신재생에너지 메카로 도약 ‘시동’

진천군 태양광 산업 클러스터.(사진제공=진천군청) [아시아뉴스통신=백운학 기자] 충북 진천군이 새해를 맞아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태양광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세계 최대의 태양광 셀 생산능력을 가진 한화큐셀이 입지해 있는 진천군은 충북혁신도시에도 태양광기술센터, 건물에너지기술센터, 글로벌 기후환경실증시험센터, 자동차 연비센터 등 에너지 관련 기업 및 R&D 인프라가 집약돼 있다. 전국 최초로 에너지 자립형 친환경에너지타운, 태양광모듈 연구지원센터의 조성으로 ‘생산-연구-소비-재활용-교육’의 태양광산업 자원순환모델을 완비해 세계적 추세와 정부의 정책과도 부합하는 최적의 친환경 에너지도시로 급부상 하고 있다. 군은 우수한 태양광 기반 시설을 바탕으로 신‧재생에너지 전반으로 에너지 정책을 확대하기 위한 ‘진천군 태양광 기반 신재생에너지 3050 이행계획’을 수립해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 50% 달성을 목표로 클러스터 구축 및 확대·보급 정책을 힘있게 추진 중이다. 또 정부에서 추진 중인 각종 신·재생에너지 공모사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예산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에너지 기술 개발사업’공모에 2018년부터 2년 연속 선정돼 ‘농가 수익 활성화를 위한 보급형 태양광시스템 및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사업’,‘수상태양광 전기안전 확보를 위한 실증 및 시설안전 기준개발사업’으로 총 57억원(국도비 45억. 군비 12억)의 예산을 확보했다. 이어 ‘2020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2013년부터 총 6회 선정돼 총 사업비 128억(국도비 79억원. 군비 49억)을 확보해 태양광 뿐 아니라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주관 ‘태양광분야 신규에너지 기술연구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된 군은 총 사업비 40억원(전액 국비)을 확보해 2020년까지 진천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리모델링을 통한 건물일체형(BIPV) 태양광 발전시스템 설치를 앞두고 있다. 군은 올해 태양광 및 연료전지 등의 실증단지 조성, 에너지컨벤션센터 구축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융복합단지 선정 및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기관 유치, 정부 주도의 신·재생에너지 신규 사업 선정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신·재생에너지 메카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송기섭 군수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육성 정책에 발맞춰 군은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한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올해는 이에 대한 결실을 위해 에너지 관련 산·학·연 인프라 확충,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공모 선정, 주민 수용성 제고 등 친환경 에너지도시로 비상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