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잊지않겠습니다"…고창군, 국가유공자 집마다 '명패'

-호국보훈의달 맞아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주고 애로사항 청취
-고창군 국가유공자 728명...“내년까지 순차적으로 방문해 명패 부착하고 예우 다할 것”

  •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 기자
  • 2019-06-12 11:34
 전북 고창군 국가유공자 집 명패 부착 운동.(사진제공=고창군청)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전북 고창군이 국가유공자의 집을 방문해 직접 명패를 부착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11일 오후 국가유공자 4분의 집을 방문해 직접 명패를 달았다고 12일 밝혔다. 국가유공자 명패는 가로 8.5㎝, 세로 18.5㎝로 남색으로 간결하게 표현된 태극에 훈장에 횟불을 더한 이미지로 제작됐다.

행사에는 황선우 전북서부보훈지청장과 마을 주민, 담당 공무원 등이 함께 해 환담을 나누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고창군 국가유공자는 728명이다. 고창군은 다음달까지 6·25참전 유공자 등 380명, 내년에는 월남참전유공자 312명, 보국수훈자 22명 가정을 순차적으로 방문해 명패를 부착할 예정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 댁을 직접 방문해 명패를 전달하는 데 의미가 깊다”며 “나라를 위해 총성이 오가는 전장을 누비며 자신의 목숨을 바쳐 희생하신 유공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lulu0402@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