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허성곤 김해시장, 쉼 없는 발품행정이 예산 확보와 대기업 투자유치로 이어져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김성조 기자
  • 2019-06-12 13:53
11일 허성곤 김해시장(가운데 왼쪽)이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가운데 오른쪽) 등과 지역개발사업 투자유치에 대해 논의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김해시청)
허성곤 경남 김해시장의 쉼 없는 발품 행정이 예산 확보에 이어 대기업 투자 유치로 이어지고 있다.

김해시에 따르면 허성곤 시장은 11일 한화건설, 롯데쇼핑, 태영건설의 서울 본사 3곳을 차례로 방문, 기업 대표자들을 만나 11개 지역개발사업에 투자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허성곤 시장은 공항, 항만, 고속도로 등 편리한 교통망으로 기업하기 좋고 한반도 종단철도사업 시종점으로서 잠재력 있는 김해의 이점을 적극 강조했다.

김해시 진례면 테크노밸리를 성공 분양한 한화건설 측은 추가 산업단지 조성과 컨벤션센터 건립에, 태영건설 측은 신월역 주변 도시개발사업과 주택단지 조성에 적극적인 관심을 표하며 세부사항을 검토해 김해시에 제안서를 제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 롯데쇼핑 측은 김해시에서 열릴 ‘2023년 전국체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현재 김해관광유통단지 내 추진 중인 호텔과 리조트, 수영장을 2022년까지 완료해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허성곤 시장은 “김해에 투자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준다면 서로 상생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11일 허성곤 김해시장이 대기업 투자유치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태영건설(왼쪽)과 롯데쇼핑 관계자들과 지역개발사업 시행을 위해 논의하고 있다.(사진제공=김해시청)

이에 앞서 김해시는 ‘성공의 베이스캠프 김해’라는 투자홍보책자를 제작, 20개 대기업에 발송했다.

경남개발공사와도 지역 발전을 위한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이와 같이 허성곤 시장은 타 지자체와 차별화한 시책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한편 허성곤 시장은 매년 정부 예산 편성이 시작되는 4월부터 중앙부처를 수시로 방문해 국비를 확보해 오고 있다.
jppnkim5080@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