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부산시, 중고차 매매업체 합동점검 총 95건 적발

6.20.~7.26. 중고차 매매업등 360여 업체 현장방문, 점검결과 자동차관리법 위반 95건 적발
위반 사업자에 대해 과징금 부과 12건(280만원), 개선명령 53건, 현지시정 30건 행정처분 실시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현 기자
  • 2019-08-13 12:02
중고차 매매시장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6월 20일부터 7월 26일까지 시 산하 기초자치단체와 같이 ‘2019년 중고자동차 매매업체 합동점검’을 실시해 13일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점검에서 시는 중고자동차 매매업 334개 업체, 성능․상태점검 26개 업체를 현장 방문해 자동차관리사업 등록기준, 양도증명서 작성 등 중고자동차 매매 관련 법령 위반행위에 대하여 중점 점검했다.

점검결과 ▲상품용 매매차량 전시장 외 전시, 성능·상태점검기록부 고지의무 위반 ▲매매종사원 교육미이수, 자동차양도증명서 법정서식 미사용, 매매관련서류 기록·관리 미흡 ▲수기계약서 작성 일부항목 누락, 등록번호판대장 관리소홀 등 모두 95건을 적발했고, 이에 따라 시에서는 위반 업체에 대해 과징금부과 및 개선명령 조치하고, 경미한 사항은 현지시정 하는 등 행정 처분을 실시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고자동차 매매업체의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하여 시민들이 중고자동차를 안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매매종사원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교육을 통하여 허위·과장광고 및 부당거래를 막아 중고자동차 매매업 거래질서 확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jaeh0830@hanmail.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