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김소연 대전시의원, “친일 역사 왜곡 당장 그만하라”

적법 절차 거치지 않고 ‘강제징용 노동자’를 ‘일본인’으로 둔갑 주장

  •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 기자
  • 2019-08-14 15:07
바른미래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김소연 대전시의원(바른미래당, 서구6)이 ‘대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과 관련 “일본인을 모델로 한 노동자상 건립을 규탄한다”며 “친일 역사 왜곡 자행을 당장 그만하라”고 질타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3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에서 열린‘대전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제막식’과 관련해 “우리가 기념하는 자는 강제징용의 피해자인가, 아니면 일본인 노동자인가”라며 “중요한 두 가지 문제인 이념과잉, 감정과잉 시대에 우리가 무엇을 의식적으로 놓치고 있는지 살펴야 할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강제징용 노동자’로 알고 있는 자료사진 속 남성들은 우리 조상들이 아니고 ‘일본인’들로 이는 모든 사료로서 확인이 되었고 교육부에서 이를 인정하고 수정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런데도 용산역을 비롯해 추진위가 설치한 동상들은 이 사진 속 남성을 모델로 한 것으로 이는 명백한 ‘역사왜곡’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한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관할기관인 대전시·서구청에 허가를 받지 않고 설치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공원에 조형물을 설치하기 위해서는 대전시의 ‘공공조형물 건립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심의위원회를 거쳐야 하지만 이번 노동자상은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치의 적법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전시는 심의위원회에서 철저한 역사적 자료나 고증 등을 거쳐 객관적으로 평가해 역사 왜곡을 하는 노동자상을 당장 철거하게 하라”며 “교과서에서조차 빠진, 잘못된 사진 속 일본인을 모델로 한 동상 건립이야말로, 꿋꿋이 ‘친일’을 자행하겠다는 것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연 의원은 “일본의 만행을 만천하에 알리기 위해 노동자상을 건립하고 뜻을 기리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하지만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더욱이 조선의‘강제징용 노동자’를 ‘일본인’으로 둔갑시킨‘역사왜곡’ 행위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asia9210@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