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안목해변에 떠 밀려온 태풍 쓰레기를 정비하는 공무원들

  • 2019-10-17 11:28
강릉시 공무원들이 17일 지난 3일 발생한 18호 태풍 '미탁'과, 19호'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해안에 밀려온 목재쓰레기 및 해초수거작업을 하고있다. 작업은 18일까지 진행된다. (사진제공=강릉시청)
[강원=아시아뉴스통신] 김종학 기자 =
 
g1asia@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