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김철관 인기협 회장 "종편 불법행위 낱낱이 파헤쳐 법적-행정적 조치 취해야"

  • 2019-10-18 19:48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우측)이 발언중이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최지혜 기자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종편 특혜의혹과 관련한 언론시민단체 기자회견에 참석해 금융거래에 투명하지 못한 종합편성 채널에 대해 비판했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17일 오전 11시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전국언론노조 회의실에서 열린 방송독립시민행동(공동대표 박석운·정연우·오정훈) 주최 ‘종합편성채널 승인 및 재승인에 대한 입장 발표 기자회견에서 회견문을 낭독했다.
 
김 회장은 기자회견문 낭독에 앞선 모두발언을 통해 “개국 후 8년 동안 종편의 행태들을 보면 정말 실망스럽다”며 “지난 2009년 당시 민언련, 언론노조, 언론연대 등 언론 시민사회단체들이 국회 앞에서 그렇게 반대했는데도, 국회에서 미디어법 불법 날치기로 통과한 모습이 지금도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간다”고 말했다. 
 
이어 “종편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에도 사주이익과 특정정파의 이익을 위해 일했는데, 촛불정부 2년이 지났는데도 똑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가짜뉴스 등 잘못된 보도 행태는 물론이고, 금융거래도 투명하지 못한 이런 것들이 발견되고 있는 시점”이라고 전했다.
 
김 회장은 “과거 정권에서 시도를 했지만 잘안 된, 공정거래위원회가 특히 금융거래에 있어 위법 사항이 있는 종편에 대해 금융거래 세무조사를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방송통신위원회는 본연의 임무에 맞게 철저한 재심사를 통한 검증작업을 해야 한다, 금융위위원회는 불법적이고 위법적인 금융거래가 있었다면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하지만 촛불정부에서도 이런 것에 대해 3개 부처도 잘 작동되지 않고 있고, 언론이 무서워 벌벌 떨고 있는 이런 모습이 아닌가 싶다”며 “그래서 다시 한번 공정거래위원회, 금융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등에 각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철관 회장은 미리 준비된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명박 정권은 종편 4개 사를 무더기로 승인하면서 정권에 충성시키려는 꼼수도 마다하지 않았다”며 “광고 영업을 보장하는 각사 미디어렙을 허가해 종편 영위를 위한 물적 토대도 아낌없이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라도 종편의 불법행위를 낱낱이 파헤쳐 응당한 법적․행정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방송독립시민행동  공동대표인 박석운 진보연대대표와 오정훈 전국언론노조위원장, 전 국회의원인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  임순혜 NCCK언론위원회 위원장과 언론소비자주권연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choejihye@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