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울산시,‘아토피 ‧ 천식 안심학교 만들기’지속 추진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현 기자
  • 2019-10-28 10:03
울산시청사전경.(사진=포토울산)
울산시는 10월 28일 오후 1시 30분 동천동강병원에서 어린이집 및 유치원, 초등학교 교사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두 번째로 ‘2019년 알레르기 질환 예방관리 담당인력 전문교육’을 실시한다.

‘아토피‧천식 안심학교’는 아토피 피부염, 천식, 알레르기 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학생이 학교에서 건강하게 생활하고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학교 중심의 예방관리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9년도에 시작하여 단계적으로 확대 운영 중에 있고 현재 울산시 105개의 어린이집‧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가 참여하고 있다.

이날 교육에서 삼성서울병원 김지현 교수는 ‘천식 질환’을, 건국대학교병원 박용민 교수는 ‘알레르기 비염’을, 부산대학교병원 김혜영 교수는 ‘아토피 피부염’을 각각 특강한다.

또한, ‘경북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는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 응급상황 발생 시 대처 방법을 교육한다.

시는 학교에서 보건을 담당하고 있는 교사에게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알레르기 질환에 대한 올바른 관리를 통해 ‘아토피‧천식 안심학교 사업’이 정착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3월 어린이집 및 유치원, 초등학교 교사 등 200여 명을 대상으로 ‘2019년 알레르기 질환 예방관리 담당인력 전문교육’을 실시하여 교사들의 관련 분야 역량을 강화했다.


 
jaeh0830@hanmail.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