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오거돈 시장, “오직 시민행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10.29. 10:00 금련산청소년수련원 대강당에서, 「읍‧면‧동장과의 대화」 행사 개최
부산시 시정현안 및 주요정책 설명, 읍‧면‧동 우수사례 발표, 읍‧면‧동장 건의‧애로사항 청취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현 기자
  • 2019-10-29 16:55
오거돈 시장, 읍‧면‧동장과의 대화[부산시]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는 10.29. 오전 금련산청소년수련원 대강당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일선 행정의 최고책임자인 206개 읍‧면‧동장과의 대화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는 관련 실․국․본부장과 206개 읍․면․동장이 참석한 가운데 실․국․본부별 시정현안설명, 읍면동 주민자치회 활성화 및 소확행 주민복지사업 우수사례 발표, 민선7기 주요 정책설명, 읍․면․동장과의 대화 순으로 진행됐다.

오 시장은 주요 정책설명에 앞서 “여러분이 있기에 제가 있다. 시장 혼자서 일하는 게 아니다.”며, “여러분들과 제가 함께 호흡하고 움직일 때 시정 전체가 유기적으로 돌아가는 것이며, 현장에서 주민과 가장 가까이 있는 여러분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며 읍‧면‧동장과의 대화를 시작했다.

이어 오 시장은 “지난 1년 4개월 동안 30~40년 동안 미해결 되었던 숙원사업을 하나하나 풀어왔다. 형제복지원, 구포개시장, 사상 구치소 이전, 해수담수화, 공동어시장, 부산국제영화제 등등의 문제를 해결했다.”며, “특히, 동남권 관문공항은 부산이 죽느냐, 사느냐의 문제다. 모든 역량을 재결집해서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시정 전반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부산은 동부산과 생산과 서부산이 양 날개를 흔들면서 발전해 왔으나, 몸통인 원도심이 쇠약해서 양 날개를 흔들 힘이 떨어지고, 한쪽으로 치우치고 방향을 잃어 불균형이 심해져 동부산과 서부산의 눈부신 발전도 반쪽짜리에 그칠까 하는 우려가 있었다. 어떻게 하면 원도심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어 부산 전체를 균형 있게 발전시킬 수 있을까 고민한 결과가 부산대개조”라며, “도심 철도기지 이전 등을 통해 끊어진 길을 잇고 원도심을 부활해 부산대개조를 완성할 것”이라고 의지를 전했다.
 

이어진 읍․면․동장과의 대화 시간을 통해 오 시장은 건의‧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읍․면․동장들과 격의 없이 소통‧공감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현장의 최일선에서 항상 주민복지를 위해 고생하는 읍․면․동장들의 노고에 늘 감사하며, 앞으로도 부산시와 읍․면․동이 ‘시민행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읍․면․동장들에게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개최, 동아시아 축구대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등 대규모 국제행사 대비 수용태세 점검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대시민 홍보와 동절기 재해취약지 점검 등을 당부하며 읍․면․동장과의 대화를 마무리했다.

 
jaeh0830@hanmail.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