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유네스코, '진주시 공예-민속예술 창의도시' 지정

유네스코 10월30일 공식 홈페이지 통해 2019 창의도시 가입 도시로 진주시 지정
미래 100년의 새로운 글로벌 진주시대 열려

  •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이재화 기자
  • 2019-10-31 11:47

진주시가 공예 및 민속예술 분야 창의도시로 지정됨에 따라 세계적인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시는 유네스코가 현지시각 10월 3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2019년 창의도시 가입 도시로 진주시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은 진주시가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에 도전한지 3년 만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제공=진주시)

시는 지난 6월 진주시의 주요 창의과제, 창의산업 기반, 창의문화 역량 등에 대한 내용을 담아 유네스코 본부에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
 
유네스코 창의도시란 유네스코가 추진하는 창의성과 문화산업을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을 도모하는 도시를 뜻하며, 현재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에는 총 84개국 246개 도시가 가입돼 있으며, 국내에는 서울(디자인), 이천(공예), 부산(영화), 진주(공예·민속예술), 원주(문학) 등 10개 도시가 창의도시로 지정돼 있다.



진주시가 유네스코 창의도시로 지정됨으로써 앞으로 세계 창의도시들과 교류협력을 통해 창의산업 및 창의관광이 발전하고, 시민들의 문화 자산에 대한 애향심과 자긍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창의도시 지정은 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전 시민들이 합심하여 노력한 결과”라며 “유네스코 창의도시로서 창의성과 문화자산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문화도시 발전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진주시 유네스코 공예-민속예술 창의도시 관련 홍보물.(사진제공=진주시청)

 
한편 진주시는 11월 7일 오전 11시 20분 진주성 촉석루에서 유네스코 창의도시 지정 기념식을 가질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