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선진화된 레저산업 전시회 보트뒤셀도르프 2020 열린다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 기자
  • 2019-11-01 11:23
보트뒤셀도르프 전시장.(사진제공=메쎄 뒤셀도르프)
세계 최대 보트 전시회 ‘보트뒤셀도르프 2020(boot Düsseldorf)’이 오는 1월 18일부터 26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된다.

1일 메쎄 뒤셀도르프에 따르면 보트뒤셀도르프는 일반 방문객도 입장할 수 있는 B2C 전시회로 비즈니스 방문객 4만5000천여 명을 비롯해 총 25만여 명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전시회이다.

전시 규모가 22만㎡에 이르는 보트뒤셀도르프는 74개국에서 2000여 개사가 참가해 보트, 요트, 제트스키, 서핑, 카누, 스쿠버다이빙, 낚시 등 수상레포츠 제품을 전체적으로 선보인다. 수상레포츠 분야의 탑 전시회로 전세계의 주요 기업이 거의 모두 참가하는 보트뒤셀도르프는 다양한 제품군과 탁월한 전시 기획을 통해 매년 선진화된 레저 산업이란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다.

보트뒤셀도르프 2020에는 쟈뉴, 베네토, 바바리아, 씨라인, 그린라인, 블루게임, 드안토니오, 한세 등 세계 보트 산업의 내로라하는 기업들이 대거 참가할 예정이다. 한국에서도 현재까지 에어텐트와 에어매트 등 레저용품으로 유명한 에어박스와 스탠드업보드 제조사인 재이스가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열렸던 보트뒤셀도르프 2019의 경우 에어박스, 제트웨이크, 아티슨앤오션 등 6개의 한국 업체가 참가해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선 바 있다.

보트뒤셀도르프 2020은 1홀이 새롭게 건축되면서 전시홀 레이아웃이 일부 변경될 예정이다. 전시회에서 가장 인기 있는 부문 중 하나인 다이빙 부문의 경우 2020년부터는 2개 홀(11, 12홀)로 확장하여 세계적으로 가장 큰 규모의 다이빙 전시를 선보인다. 다이빙 홀에서는 ‘다이빙센터’와 ‘수중촬영 특별전’ 등과 함께 보트뒤셀도르프의 대표적인 부대행사인 ‘Love your ocean’ 등이 열려 더 많은 발걸음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보트뒤셀도르프는 해양 레저 산업의 활성화뿐만 아니라 ‘ocean tribute 어워드’와 같은 행사를 통해 해양보호에 대한 관심도 불러일으키고 있다. 2017년부터 시작된 ocean tribute는 해양보호에 앞장선 사람들을 선정해 기념하는 행사로 우승 상금은 2만 달러에 이른다. 2019년 우승자인 보리스 헤르만(Boris Herrmann)은 CO2 분압 측정 장치가 설치된 요트로 4년간 7만 해리를 항해하며 수집한 데이터를 과학계에 제공할 목표로 기획된 ‘Malizia Ocean Challenge’ 프로젝트로 ocean tribute 상을 수상했다. 그는 16세 스웨덴 출신 환경 운동가로 유명한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와 함께 순회 강연을 다니는 등 지금도 해양보호 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보트뒤셀도르프 2020에서는 이외에도 수상레포츠 초심자를 위한 boot 세일링 스쿨, 스타트 보팅 등을 비롯해 오션 필름 투어, 크루즈 세미나 등 수상레포츠 산업의 다양한 측면을 다룸과 동시에 즐거운 엔터테인먼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travelpress@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