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한국당 김정훈 의원, "영남 물갈이론 누구를 위한 쇄신인가?"

"중진들의 용퇴기준 특정지역에 한정하는 것이 문제"…자신의 거취문제는 조만간 분명히 하겠다

  • [부산=아시아뉴스통신] 김종섭 기자
  • 2019-11-06 10:24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자유한국당에선 비영남권 의원들이 ‘영남권 물갈이론’을 제기한 가운데 6일, 한국당 김정훈(부산 남구갑,정무위원회) 의원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성명서에서 “중진들의 용퇴기준을 특정지역에 한정해 하라마라는 것이 문제다”면서 “3선 이상 중진들 경우 정치를 10년 이상 한 사람들인데 누가 나가라고 해서 나가고 들어오라고 해서 들어올 사람들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우리당이 내년 총선에 이기기 위해선 시대정신에 맞는 새로운 사람들이 많이 들어와야 한다”며 “자연스런 인적교체를 위해서는 정치역정에 비추어 불출마 할 사람은 불출마하고, 험지로 갈 사람은 험지로 가고, 그래도 안되면 공천절차에 따라 교체하면 되는 것이지 감정 생기게 누가 나가라 마라 할 문제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의원은 지난 지방선거 참패직후 당의 인적쇄신을 요구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책임 있는 정치적 입장을 밝히겠다고 한 것이 불출마로 회자되는 것에 대해 강한 경계심을 나타내며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조만간 입장을 분명히 하겠다고 밝혔다.
 
 
newsbreak@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