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수원·광주·대구 3개 지역 시민단체 "군공항 이전 국방부 적극개입" 목청

  •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정양수 기자
  • 2019-11-07 16:12
/(사진제공=수원시민협의회, 그래픽=정양수 기자)
수원·광주·대구 3개 지역 시민단체들이 7일 국방부 정문 앞에서 군 공항 이전 촉구를 위한 연합궐기대회를 실시했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군 공항 이전 수원시민협의회,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군 공항 이전 광주 대책위원회 등 7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대정부 촉구문 낭독, 국방부의 적극개입을 요청하는 구호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수원·광주·대구 3개 지역 연합단체는 "군 공항 이전사업은 국가사무임에도 불구하고 지방자치단체간의 갈등을 방관하며 무사안일주의로 일관하는 국방부는 직무유기에 해당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시민연대를 통해 군 공항 이전 사업의 추진력을 확보하는 등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데에 뜻을 같이하여 오늘과 같은 궐기대회를 추진하게 됐다"고 그 취지를 밝혔다.

장성근 수원시민협의회장은 "최근 군 소음 피해보상 법률안이 제정됨에 따라 매년 8000억원에 이르는 보상금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국가재정에 막대한 부담으로 이어져 국방부도 부담감을 느낄 수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을 기점으로 국방부가 군 공항 이전 사업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답보상태인 3개 시의 군 공항 이전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뿐만 아니라 지자체간의 갈등을 해소하여 서로 상생·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ys92king@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