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장흥군 우드랜드에 ‘표고버섯 홍보관’ 개관

  •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조용호 기자
  • 2019-11-07 18:17
전남 장흥군 버섯산업연구원이 지역 대표 특산품인 표고버섯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편백숲 우드랜드 임올대에 ‘장흥표고버섯홍보관’을 개관했다.  
홍보관에는 표고버섯과 지역 농수산물을 활용해 만든 향토음식 50여점과 표고버섯 가공제품 60여점이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진열돼 있다.
 
각종 재배버섯 생물, 표고버섯 재배사진, 종균접종 기자재, 야생버섯 표본 등도 전시됐다.
 
표고버섯 원목재배과정을 알기 쉽게 학습할 수 있는 3D 증강현실 체험과 토피어리 포토존, 관람객 쉼터 등도 조성됐다.
 
장흥군버섯산업연구원은 홍보관의 역할과 기능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지역 표고산업의 거점공간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장흥군은 1992년 산림청으로부터 원목재배 표고버섯 주산지로 지정됐다.

 
1996년에는 지리적표시제 제2호 등록됐으며 전국 건표고 생산량의 30% 내외를 차지하고 있다.
 
장흥 표고버섯은 자연재배에 가까운 방식으로 청정한 숲속에서 자라기 때문에 맛과 향이 뛰어나며, 매년 일본, 홍콩, 미국 등으로 수출이 늘고 있다.
 
방지영 장흥군버섯산업연구원장은 “우수한 장흥 표고버섯에 대한 대내외적인 관심도를 고취하고 소비 촉진을 도모하기 위해 홍보관을 구축하게 되었다”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장흥 표고버섯을 체험하고 맛보고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ho55437080@daum.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