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화성시 '지역회의', 행정안전부 장관상 수상

2018년 12월부터 총 49차례 지역회의 열어, 공론화 통해 공공의 가치 집중

  • [경기=아시아뉴스통신] 한기만 기자
  • 2019-11-07 19:16
사진은 지난달 30일 열린 동탄1권역 10월 지역회의 모습.(사진제공=화성시청)
민선 7기 화성시가 시민과의 소통을 위해 야심차게 도입한 '지역회의'가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시는 지난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19년 전국 지자체 협력․갈등관리 및 숙의기반 주민참여 사례 발표회'에서 '숙의기반 주민참여 분야'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12월 처음 도입된 지역회의는 시민들이 토론을 통해 지역의 현안을 발굴하고 다양한 정책들을 제안할 수 있도록 고안된 자발적 시민 소통기구로 서부와 동부, 동탄 3개 지역 총 6권역으로 구성, 현재까지 총 49차례 회의가 열렸다.

시장이 참석하는 공론의 장에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기회가 드물었던 시민들은 지역회의 진행 초반에는 민원성 의견을 호소하는데 집중했으나, 공론화와 토론을 거치면서 공공의 가치를 우선하는 정책 제안이 점차 늘어났다.

실제로 반월동 도서관 건립 사업은 주민들이 직접 설계부터 참여하며 추진되고 있으며, 그늘막 설치 위치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위치를 조정하는 등 다양한 안건들이 시정에 반영되며 주민자치의 토대를 쌓고 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지역회의는 소통을 통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함으로써 갈등은 줄이고 공공의 가치는 높일 수 있다"며 "지역회의가 전국으로 확대된다면 대한민국 지방자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1기 지역회의 위원의 임기 만료와 사퇴 등으로 오는 11일부터 내달 9일까지 총 1060명의 위원을 모집한다. 위원은 만 19세 이상 화성시민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거주 지역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접수하면 된다.
forzahkm@gmail.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