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옥천군, 충북 농촌지역 최초로 저상버스 도입

곡선구간 등 악조건 불구 교통약자 위해 조기 도입
10월30일부터 시외버스 정류소에서 비래동까지 운행

  •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 기자
  • 2019-11-08 09:55
충북 옥천군이 농촌지역에서는 충북 최초로 도입한 저상버스.(사진제공=옥천군청)
충북 옥천군이 충북 도내 최초로 농촌지역에 저상버스를 도입, 교통약자의 이동권을 확대하기로 해 주목 받고 있다.

옥천군은 교통약자의 이동편익 제고를 위해 저상버스 1대를 도입해 운행한다고 8일 밝혔다. 

군은 지난달 30일부터 시외버스 공영버스정류소에서 비래동까지 운행하는 607번 노선에 저상버스 1대를 투입했다.

그동안 저상버스는 낮은 차체와 운행 시 긴 곡선 반경이 필요한 구조적인 이유로 과속방지턱과 곡선구간이 많은 농어촌에서는 도입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군은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도입을 서둘러 농어촌 지역으로는 충북에서 처음으로 저상버스를 도입하게 됐다.  


도입된 저상버스는 일반버스보다 발 디딤판이 낮아 장애인, 노약자, 어린이 등의 교통약자가 탑승하기 쉬우며 휠체어를 탄 채 타고 오르내릴 수 있다.

군 관계자는 "농촌지역 도로 특성으로 인해 도입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교통약자들이 이용 편의를 위해 도입하기로 결정했다”며 "저상버스 가격은 한 대당 2억여원으로 일반버스에 비해 두 배 정도 비싸지만 앞으로 도로 여건 개선과 이용객 만족도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2020년 중형저상버스(디젤) 출고 등을 고려하는 등 추가 도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