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용인시, 20일까지 민간 자동차 검사소 합동점검 벌여

  •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정양수 기자
  • 2019-11-08 12:44
경기 용인시의 한 민간 자동차 검사소 검사 모습./(사진제공=용인시)
경기 용인시(시장 백군기)는 오는 20일 경기도, 환경부 수도권대기환경청,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환경공단 등과 합동으로 관내 3개 민간 자동차검사소를 지도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민간검사소의 검사결과 조작이나 일부 검사항목 생략, 불법튜닝 묵인 등 부실검사를 방지해 차량안전을 확보하고 노후경유차의 미세먼지 배출을 막기 위해서다.

배출가스·매연 측정 장비의 스팬교정 시행여부, 검사시설 유지실태, 기술인력 확보, 검사 사진기록 화질 상태 등과 경유차 배출가스 검사 부실여부, 불법튜닝 묵인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보게 된다.

시 관내엔 한국교통안전공단 검사소 3곳에서 전체 검사의 10% 정도를 담당하고, 나머지 90%는 25개 민간검사소가 하는 식으로 자동차 검사가 이원화돼 있는데 이번엔 3곳을 선별적으로 점검하는 것이다.

점검 대상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사전모니터링 등을 통해 선정했으며, 위반 사항이 적발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한 제재를 받게 된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민간검사소들이 규정을 준수해 제대로 검사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이번 점검을 계획했다"며 "차량안전을 지키고 노후 경유차에 의한 대기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 민간검사소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ys92king@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