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보은군, 2019년 4분기 주민등록 사실조사 나서

오는 11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33일간 실시

  •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 기자
  • 2019-11-08 15:47
충북 보은군 심벌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 보은군이 2019년 4분기 주민등록 사실조사를 오는 11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33일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주민등록 사실조사의 중점내용은 ▶허위 전입신고자 및 거주지 변동 후 미신고자▶채권자 등 이해관계자에 의한 직권 거주불명등록 요청대상자 사실  조사 실시 ▶ 각종 사유로 주민등록 말소 된 거주 불명 된 자의 재등록 ▶주민  등록증 미발급자 발급 독려 등이다.
 
이번 사실조사는 이해관계자 등에 의해 거주불명등록 요청이 들어온 대상자를 중심으로 읍·면 담당 공무원이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무단전출자로 확인되는 경우 실제 거주하는 곳으로 전입신고를 안내한 후 기간 내 미신고 시 최고·공고 후 직권조치 및 주민등록 정리를 할 예정이다.
 
또 사실조사 기간동안 거주불명자, 신규 주민등록증 미발급자 등 주민등록법 위반자가 자진 신고해 주민등록사항을 정리할 경우에는 과태료를 최대 4분의 3까지 경감 받을 수 있다.
 
보은군 관계자는 “사실조사는 주민등록사항과 실제 거주사실을 일치시켜 주민편익을 증진하고 행정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며 “사실조사를 위해 조사원이 방문 혹은 연락하면 거주여부 확인 등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