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동해시, 일반인들에게 '무릉계곡 배틀바위' 처음으로 공개!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다솜 기자
  • 2019-11-08 16:20
동해시 무릉계곡 배틀바위 전경. (사진제공=동해시청.)
강원 동해시는 8일 수백여 년 간 꼭꼭 숨어있던 동해시 무릉계곡의 베틀바위 비경이 내년 4월 일반인들에게 처음으로 공개된다고 밝혔다. 

동해시에 따르면 동부지방산림청과 공동으로 7억5000만원을 들여 베틀바위∼박달령까지 5.34㎞ 구간 등산로 환경정비 및 공동산림사업에 나선다. 

이를 위해 오는 11일 오후 2시 시장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갖고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베틀바위 일원∼박달령 구간은 무릉계곡 내에서도 손꼽히는 바위 절경을 자랑하는 곳이지만, 험준한 산악지형으로 인해 그동안 일반 등산객 접근이 어려웠던 곳이다.

이에, 동해시와 동부지방산림청은 지난 9월 2일, 공동산림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보다 체계적이고 안전한 숲길 정비를 통해 탐방객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산림보호구역 내 식생 훼손을 예방하고 관광객의 안전성 확보와 편의제공은 물론 산림생태계 보존을 위해 공동 대처해 나가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새로운 탐방로는 무릉계곡 매표소 입구∼베틀바위∼두타산성∼수도골∼박달령을 잇는 무릉계곡 남쪽 능선 루트로 돌계단, 디딤돌, 안전로프, 계단 등을 설치하고 안내표지판, 편의시설 등 안전시설물도 대폭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심규언 동해시장은“양 기관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최초의 숲길 정비사업인만큼 무릉계곡을 찾는 관광객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산림자원 보호를 위해 체계적이고 지속가능한 정비·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등 상호협력 하에 정비사업을 적극 추진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g1asia@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