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이낙연 국무총리, 브라운 미국 오리건 주지사 접견

지난 2016년 전남지사 시절 미국 방문후 다시 만나
산림 농업과 미래 전략 육성 산업 등 분야 협력키로

  •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홍근진 기자
  • 2019-11-08 20:05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케이트 브라운 미국 오리건 주지사를 접견했다.(사진=총리실)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케이트 브라운(Kate Brown) 미국 오리건 주지사를 접견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총리와 브라운 주지사는 산림 농업 분야 협력과 한국 기업의 오리건주 진출 및 미래 전략 육성 산업 등 오리건주와의 경제 통상 등 실질 협력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난 2016년 9월 전남지사 재임 당시 미국을 방문해 브라운 주지사를 만난 이후 다시 만난것을 반가워 하고 당시 생태 숲을 시찰했던 경험을 상기했다.

이어 이 총리는 한국은 산림 행정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어 앞으로 이 분야에서 한국과 오리건주 간 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브라운 주지사는 산림청에서 헬기를 이용한 산불 진화를 참관했다며 한국이 산불 발생시 숙련된 인력과 장비를 투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점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케이트 브라운 미국 오리건 주지사를 접견했다.(사진=총리실)


이 총리는 오리건주의 기업친화적 정책을 높이 평가하면서 앞으로 한국기업들에 대한 브라운 주지사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브라운 주지사는 오리건주가 한국과의 경제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블루베리 치즈 새우 등 오리건주 주요 농수산품의 한국 수출이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최근 한국이 바이오 헬스, 미래 자동차, 시스템 반도체 등을 전략 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이러한 분야에서도 오리건주와 협력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브라운 주지사는 지난 2017년 한국이 '제4회 국제자동차 컨퍼런스'를 개최했었고 포틀랜드가 2020년 동 컨퍼런스를 개최하게 되었다며 내년 컨퍼런스에 한국도 참여하기를 기대하겠다고 전했다.

이밖에 이 총리와 브라운 주지사는 세계적인 저출산 추세 속에서 숙련된 전문인력 양성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한국과 오리건주간 인적 교류와 협력 강화에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asia9210@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