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영양군, 하반기 계절근로자 출국

"계절근로자 덕분에 풍성한 가을입니다, 고맙습니다"

  •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박병일 기자
  • 2019-11-09 10:26
영양군청 전경.(사진제공=영양군청)
경북 영양군의 하반기 계절근로자 사업 참여자들이 90일의 가을철 농번기 사업을 마무리한 후 9일과 10일 이틀간 김해공항 및 대구공항을 통해 베트남으로 모두 출국한다.

영양군은 고령화 및 인접 농가들 간의 동일 작물 재배로 농번기에 일손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영양군에서는 영양빛깔찬일자리지원센터를 운영하며 국내 인력 수급에 힘써 왔지만 대도시와의 접근성이 낮아 농번기 일손부족 문제를 해소하는 데 한계를 느끼고 지난 2017년부터 법무부의 계절근로자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계절근로자 사업은 한 농가당 최대 5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채용할 수 있으며(2019년 기준) 1회 입국시 최대 90일간 체류한다.

올해 영양군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수는 상반기 61명 하반기 195명이며, 전체 인원은 256명으로 이는 경북도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특히 영양군은 지난 2017년 사업을 시작한 이후 무단이탈 등의 사고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등 관리능력을 높게 평가받고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9일 근로자들을 환송하는 자리에서 "3개월간 고생하셨다. 군에서 틈틈이 방문하고 이야기를 듣기 위해 애썼는데, 아쉬움은 없으셨는지 모르겠다. 여러분들이 출국하기 전에 작성한 설문지를 보고 더 나은 사업을 준비하겠다. 그러니 내년에도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인사하며 근로자들에게 영양군에서 준비한 인삼(수삼) 선물세트를 전달했다.

이에 근로자 쯔엉 티 홍 레씨(여.45)는 "무사히 3개월의 작업을 끝내고 돌아가게 되어 매우 기쁘다. 생각지도 못했는데 선물까지 준비해준 영양군과 군수님께 고맙다. 내년에도 꼭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한편 영양군은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8일까지 3주 동안 읍면 직원과 전담 통역요원이 직접 농가를 방문해 참여자(농가주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영양군은 이 설문조사 결과와 법무부의 내년 사업 지침(통보 시)을 바탕으로 '2020년 계절근로자 사업 설명회'를 개최해 농가주의 의견을 접수, 반영할 계획이다.
pbi1203@hanmail.net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