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포스코, 조강생산 누계 10억 톤 달성 기념 식수

본사 앞에서 소나무 식수, 46년만에 누계 10억톤 달성

  •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 기자
  • 2019-11-09 18:33
8일 포스코 최정우 회장(오른쪽 앞)이 포항제철소 본사 앞에서 임원 및 노조위원장, 노경협의회 대표들과 함께 조강생산 누계 10억톤 달성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8일 조강생산 누계 10억 톤을 달성을 기념해 포항제철소 본사 앞에서 기념식수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비롯해 장인화 철강부문장, 김학동 생산본부장, 김인철 포스코 노조위원장, 강용구 노경협의회 대표 등 임직원 2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수로는 소나무의 한 품종인 '반송'으로 땅에서부터 나오는 여러 갈래의 줄기는 서로의 끈끈한 정을 뜻하고 늘 푸른 잎은 영원성을 의미한다.

포스코는 지난 1973년 6월9일 포항제철소 1고로에서 첫 쇳물을 생산한 지 46년 만에 달성한 조강생산 10억 톤을 달성했다.

첫 5억 톤을 달성하는 데 32년이 걸렸지만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설비 합리화를 통해 추가 5억 톤은 14년 만에 달성했다.


현재 광양과 포항 제철소는 단일제철소로 조강생산 세계 1, 2위로, 자동차 외판용 고강도 도금강판, 태양광 구조물용 합금도금강판, 극저온용 고망간강, 압력용기용 9% 니켈강 등 국내외 핵심산업에 고품질의 철강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news1117@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