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포항CCTV관제센터 노조, 전면 파업 예고...사측과 갈등

정년 연장∙근무형태 변경 및 임금인상 등 요구

  •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 기자
  • 2019-11-09 18:37
포항시 통합관제센터./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경북 포항시 CCTV 관제사들이 정년 연장과 근무형태 변경 등을 요구하며 전면 파업을 예고하는 등 사측과 갈등을 빚고 있다.

9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포항시 CCTV관제센터에 근무하는 관제사 44명으로 구성된 포항CCTV관제센터 노조는 만 60세에서 만 65세 정년연장, 4조3교대에서 5조3교대 전환 및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을 예고했다.

용역업체 근로자들인 이들은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에 가입, 지난 10월부터 해당 용역업체와 단체협상을 진행해 왔다.

그러나 포항CCTV관제센터 노조는 지난달 25일 3차 단체협상에서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조정회의를 신청했다.

이에 지난 4일 오후 조정위원들과 노·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정회의가 열렸다.


이날 조정회의에서 용역업체 측은 원만한 추가적인 협상을 위해 기한 연장을 요청했지만, 노사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조정중단이 결정됐다.

앞서 포항CCTV관제센터 노조는 조정회의를 앞두고 지난 1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해 쟁의 행위를 가결했다.

용역업체 측은 대구 8개 구·군청과 11개 지자체의 관제센터 상황을 조사한 결과, 이들 지자체 모두 정년을 만 60세로 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CCTV관제는 PC활용과 스마트 관제시스템 등으로 인한 업무난이도가 있어 단순노무와는 달리 고령의 경우 한계가 있다는 설명이다.

근무형태 변경에 대해서도 무리한 요구라고 일축했다. 용역업체 측은 4조3교대에서 5조3교대로 전환 시 주 40시간에서 주 30시간으로 근로시간이 줄어든다는 주장이다.

만약 교대제 전환을 수용한다면 11명의 인원이 증원돼야 하며 이로 인한 예산증가도 불가피하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근로시간 축소 요구에도 임금을 보전하거나 인상을 요구하는 것은 객관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편 공공연대노동조합 대구경북지부는 오는 13일 포항시청에서 포항시 CCTV관제사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news1117@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