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문체부, 대한수영연맹 특정 감사 결과 발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계기 감사결과 수사 의뢰 및 징계 등 처분 예정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 기자
  • 2019-11-21 16:53
문체부 시그니처.(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와 공동으로 실시한 대한수영연맹(회장 김지용)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대한수영연맹은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서, 용품 후원사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충분한 준비 기간을 확보하지 못해 세계수영연맹(FINA)의 규정에 부합하지 않은 의류 및 용품을 선수단에 지급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문체부는 용품 후원 업체 선정 및 교체 과정에서의 마찰로 마케팅 대행사와의 계약을 종료하면서 이미 보장돼 있던 현금 수입금 9억 원에 대한 손실을 초래한 데 대하여 사법당국에 업무상 배임혐의로 수사 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연맹은 용품 후원사 교체로 2년 기준 총 13억8000만 원의 손실을 초래했고 대회에 참가할 국가대표의 선발과정에서도 관련 규정을 지키지 않았으며 마스터스대회 준비 부적정, 이사회 및 각종 위원회 운영 부적정, 권한 없는 사인(私人)에 대한 업무 위탁 등, 연맹 사무처 운영에서도 여러 문제점이 발견됐다.


문체부는 수사 의뢰 외에 연맹에 대해 징계 14건, 기관경고 4건, 기관주의 1건, 시정 1건, 권고 3건의 처분을 요구할 예정이다.

travelpress@naver.com



travelpress@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