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춘천시, '영화 특별시' 위한 영상 정책 포럼 개최

  •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다솜 기자
  • 2019-11-21 18:38
춘천시청 청사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다솜 기자] 강원 춘천시는 춘천시가 강원정보문화진흥원과 함께 22일 ‘영화 특별시 춘천’ 무엇이 필요한가? 주제로 춘천시 영상정책 포럼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춘천시 영상정책의 방향성을 논의하고 영화 특별시 조성을 위한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포럼은 영화 산업 관계자와 시민 등 18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1부 주제발표 시간에는 먼저 이석 한국산업 관계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춘천시 영상산업 중장기 발전 방향에 대해 발표한 후 손종민 강원 영상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이 ‘영화산업 시민이 중심이다’를 주제로, 조창호 영화감독은 ‘예술 영화전용관 건립의 필요성’에 대해 얘기한다.

이어서 김혜선 춘천영화제 조직위원장이 ‘춘천영화제의 가치와 발전방안’, 임진만 춘천한국영화예술교육원장이 ‘영상산업으로 행복한 춘천 만들기’, 차승재 춘천 영상산업위원회 위원장이 ‘춘천 영상산업문화 발전을 위한 공공의 역할’에 대해 발표를 진행한다.

2부에서는 박균수 영상산업지원센터장의 사회로 종합토론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춘천시 영상산업 발전과 영화 특별시 춘천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g1asia@naver.com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