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영동군 친환경 농특산물, 대외 경쟁력 업그레이드 전망

영동군친농연-농업회사법인 거담(주)-흙살림 상생발전 협약
친환경 농산물 계약재배로 '청정 영동'의 이미지 이어가기로

  •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 기자
  • 2019-11-22 09:26
21일 충북 영동군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농업회사법인 거담(주), 흙살림이 영동군농업기술센터 2층 대강당에서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진 뒤 지역 친환경 생산농가들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영동군청)
[아시아뉴스통신=김성식 기자] 충북 영동군의 친환경 농특산물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22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역 친환경농업 선도단체인 영동군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농업회사법인 거담(주)은 전날(21일) 영동군농업기술센터 2층 대강당에서 유기농 전문기업 흙살림과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영동군친환경농업인연합회 배종열 회장, 거담(주) 김진희 대표, 흙살림 이태근 대표, 생산농가 등 30여명이 참석해 영동 유기농업 육성에 힘을 모았다.

이들은 영동군 친환경 농산물의 계약 재배로 품위와 품질을 높여 청정 영동의 이미지를 이어가기로 했다.

계약 재배하기로 한 품종은 미니사과·포도 등 친환경과일 8톤, 오이·양파·아스파라거스 등 친환경채소 30톤 등 영동의 청정자연과 농가의 정성이 깃든 명품 농특산품들이다.


무엇보다 민간 주도로 침체된 농촌을 살리고 새로운 농업정책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는 점이 눈에 띈다.

협약에 따라 영동군친환경농업인연합회는 2020년 흙살림과 계약 재배를 통해 유기농교육 프로그램과 우수 흙살림 친환경농자재 사용에 적극 참여하며 자체적으로 품질위원회를 둬 영동군 친환경 농산물 품질 고급화와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기로 했다.

농업회사법인 거담은 기관 간 상호 업무조율, 정보 전달 및 교류에 힘쓴다.

흙살림은 영동군 친환경농업인을 대상으로 흙살림만의 자체개발한 유기농 재배기술 교육, 농자재 보급, 컨설팅 등을 적극 실시한다.

특히 3개 단체는 흙살림이 가지고 있는 유기농시스템과 유통망을 적극 활용하고 친환경농산물 공동마케팅과 시장개척 활동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대형 유통업체와 친환경생산자의 새로운 ‘상생의 비즈니스 협력 모델’을 설정함에 따라 지역 친환경농업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영동군도 농가의 의지와 열정에 호응해 유통동향을 수시로 살피며 지역농가의 소득과 경쟁력 증대를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할 방침이다.

흙살림 이태근 회장은 “앞으로 영동군 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친환경 유기농업 발전을 위한 협력으로 전문 유기농업 시스템 접목과 우수 생산자의 농산물 유통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종열 연합회장은 “그동안 친환경 농산물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 농산물 생산자들의 안정적이고 굳건한 판로가 확보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민 거담 공동대표는 “영동의 주력농업은 과수로 친환경 농산물 재배와 유통이 어려웠지만 이번 협약이 영동 친환경농산물의 전반적인 품질 확보와 건강 먹거리 생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많은 도움을 준 군 관계자 여러분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