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산업ㆍ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주식ㆍ증권 인터뷰 TV

괴산군 숲가꾸기 부산물 사랑의 땔감 변신 ‘일석이조’

  •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 기자
  • 2019-11-22 10:14
괴산군 관계자들이 22일 한 가구에 숲가꾸기 부산물을 사랑의 땔감으로 제공하고 있다.(사진제공=괴산군청)
[아시아뉴스통신=김영재 기자] 충북 괴산군이 숲가꾸기 과정에서 나온 부산물을 수집해 형편이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땔감 나누어주기’ 행사를 펼쳐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22일 괴산군에 따르면 ‘사랑의 땔감 나누어주기’ 행사는 한정된 자원의 활용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추진된 것으로,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군 지역에서 진행됐다.

괴산군은 이번 행사를 통해 아궁이나 화목보일러 난방을 사용하고 있는 관내 저소득층, 독거노인 등 18가구에 30여t에 달하는 땔감을 지원했다.

이 행사는 일자리 창출 효과는 물론 지역주민의 겨울철 난방비 절감에도 큰 도움을 주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괴산군은 18가구 대부분이 고령인데다 거동이 불편한 점을 감안해 숲가꾸기 사업장에서 발생한 나무를 한곳에 쌓아뒀다가 가정에서 사용하기 좋은 크기로 잘라 각 가정까지 배달해줬다.


괴산군 관계자는 “고유가 시대에 비싼 연료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몸과 마음이 따뜻해지는 겨울을 선물하기 위해 매년 행사를 열고 있다”며 “사랑을 듬뿍 담은 땔감을 전달하는 이번 행사가 온기 가득한 공동체 실현에 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memo340@hanmail.net

속보